“부재자투표 독려” 하동군이 선거 개입?
상태바
“부재자투표 독려” 하동군이 선거 개입?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2.04.1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부재자투표 이유 드러나나.. 강기갑, 검찰에 수사 촉구

하동군이 부재자 투표를 늘리기 위해 공무원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부산일보는 4.11총선을 하루 앞둔 10일자 신문에서 “하동군에서 부재자 투표를 늘리기 위해 공무원들을 동원해 신청을 독려하고 신청 여부를 확인하는 등 조직적으로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하동 출신으로 진주에 거주하는 김모(48) 씨가 "부재자투표 신청을 앞두고 '하동 출신 의원을 당선시켜야 될 것 아니냐'며 부재자 신고를 권유하는 하동군청 공무원의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음을 전했다.

하지만 하동군에서는 관권 개입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뉴스사천은 지난 4일 <‘부재자투표 1위’ 그 속에 숨은 비밀은..>이란 기사에서 ‘하동군의 높은 부재자투표율’을 언급하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부재자투표를 늘리기 위해 하동군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강기갑 후보 선거대책본부에서는 긴급 성명을 내고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강 후보 측은 성명에서 “(공무원이 부재자 신고를 권유하는 전화를 돌렸다는)이것이 사실이라면 공직선거법 제247조(사위등재·허위날인죄)를 위반한 것으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가 이뤄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관리위원회가 제공한 선거인명부에 의하면, 하동군 금성면의 한 주소지에는 세대주 1명, 가족이 아닌 것으로 보이는 유권자 8명이 등록되어 있고 이중 7명이 부재자신고를 하였다”며 위장전입 가능성을 제기했고, “이러한 정황이 하동군 전체에서 발견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중앙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하동군의 부재자 신고인 수는 4천153명으로 선거인 수(4만4천171명) 대비 9.4%에 이른다. 선거인 10명 중 1명가량이 부재자 투표를 신청한 것으로 경남(평균 2.8%)에서는 물론 전국(평균 2.1%)에서 가장 높다.

같은 선거구인 사천시와 남해군의 부재자투표 신고인 비율이 각 2.7%, 3.6%인 것에 비하면 월등히 높은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