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여파 사천 지역 달집태우기 행사 대거 취소
상태바
‘신종 코로나’ 여파 사천 지역 달집태우기 행사 대거 취소
  • 고해린 기자
  • 승인 2020.02.0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6개 중 65개 취소 ‘조용한 정월대보름’
마을 단위 소규모 행사 진행

[뉴스사천=고해린 기자] 2월 8일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의 여파로 사천 곳곳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달집태우기 행사가 대거 취소됐다.

사천앞뜰 달집태우기 행사 모습. (사진=뉴스사천DB)
사천앞뜰 달집태우기 행사 모습. (사진=뉴스사천DB)

사천 관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106개 달집태우기 행사 중 65개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이번 정월대보름은 조용한 분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천시는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시에서 지원하는 정월대보름 행사와 마을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소규모 행사 등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사천의 대표적인 달집태우기 행사도 취소됐다. 사천 앞들에서 열려 3천 명이 찾는 사천읍 달집태우기 행사도 열리지 않는다. 동서금동 팔포수협물량장에서 열리는 정월대보름 민속문화 체험행사도 취소됐다.

사천에서 달집태우기 행사가 열리는 곳은 41곳이다. 사천읍, 정동면, 사남면, 용현면, 곤양면, 서포면, 동서동, 벌용동, 향촌동, 남양동 등 각 마을별 소규모 행사로 열린다.

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와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으니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