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본 사천] 다솔사(多率寺)
상태바
[하늘에서 본 사천] 다솔사(多率寺)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8.08.2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명산 자락 영험한 곳에 1500년 유구한 역사 이어온 사찰 있으니 그 이름 ‘다솔사’다. 오랜 역사만큼이나 귀한 인물, 재미난 이야기도 많이 전해온다. 만해 한용운이 독립운동의 뜻을 키우고, 소설가 김동리는 ‘등신불’의 영감을 얻어 큰 작품을 남겼다던가. 진신사리에 예를 다했다면 뒤뜰 차밭에서 머리 식히고, 앞마당 대양루에서 마음을 씻을 일이다. 초록의 숲 가운데로 황금편백 돋보이는 다솔사의 여름이다. (글=하병주, 촬영=유병철)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