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 준공
상태바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 준공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0.12.1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 항공생산 거점·항공산업 견인차 역할 기대

경남의 전략산업인 항공 산업을 중점 육성하기 위한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가 17일 준공식을 가졌다.
경남테크노파크(원장 강성준) 항공우주센터 준공식이 17일 열렸다.

항공 센터는 63억원을 들여 부지 2만6124㎡에 철골ㆍ철근콘크리트 구조로 된 지상 3층의 행정동 3086㎡, 지상 1층 공장동 2135㎡로 연건평 5221㎡의 규모로 건립됐다.

63억원을 들여 1년6개월 만에 완공한 항공우주센터는 항공업체를 위한 입주공간과 행정실, 교육장 및 전시실, 회의실, 공장동 등으로 구성됐다.

센터는 지역 중소항공 업체의 생산, 제품개발 지원을 위한 개발(설계, 해석)장비, 시제작 장비, 검사 및 측정 장비, 시험평가 장비, 복합재 제작에 필요한 장비 등을 순차적으로 갖춰 항공산업의 수출산업화를 지원 할 계획이다.

준공식에 참석한 내외빈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센터는 산ㆍ학ㆍ연 기술협력, 기술정보 교류 등 지역 기술자원을 집약하는 거점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경남테크노파크가 추진하고 있는 항공관련 사업은 인프라 구축, 기술개발, 기업지원 및 인력양성 등 크게 3가지로 나뉘어 진행되고 있다. 이번 항공우주센터 준공을 계기로 인프라 구축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향후 센터가 중심이 돼 항공산업클러스터 구축과 항공핵심기술 개발, 중소항공기업 경쟁력 강화 등의 중점사업 추진을 통해 경남을 동북아 생산거점으로 육성하게 된다.

센터는 또 항공업체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역 내 대학, 항공업체들과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맞춤형 기술지원과 경영지도, 정보화 체계구축 추진, 인력개발 및 양성, 수출지원단 설립, 현장 중심 연구개발 및 직수출 지원을 위해 경남항공거점연구소 구축을 추진할 예정이다.

센터 관계자는 "21세기 글로벌시대에 걸맞은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항공관련 업체 간 협력관계를 형성하고, 동종기술 보유업체 상호간 기술교류 확대 등 현실적이고 현장중심에 맞는 산ㆍ학ㆍ연ㆍ관 네트워크 구축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센터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