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영장 지으려 산지 훼손…사천시, 복구 명령
상태바
야영장 지으려 산지 훼손…사천시, 복구 명령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7.0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영장 건립을 위해 산지전용 허가를 받은 부지보다 넓은 면적을 훼손한 부동산 개발업자에게 사천시가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다. 
야영장 건립을 위해 산지전용 허가를 받은 부지보다 넓은 면적을 훼손한 부동산 개발업자에게 사천시가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야영장 건립을 위해 산지전용 허가를 받은 부지보다 넓은 면적을 훼손한 부동산 개발업자에게 사천시가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다. 

A씨는 올해 초 사천시 용현면 신촌리 일대 본인 소유의 산림과 전(밭)에 야영장 시설을 만들기 위해 전체 부지 9707㎡ 중 3071㎡의 산지전용허가를 얻었다. 하지만 이 업자는 허가 받은 면적의 2배 이상을 훼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원을 접수한 사천시는 무단 훼손한 산지와 농지의 원상복구명령을 최근 내렸다. 시는 원상복구 명령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고발조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