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 나도 울고 싶을 때가 있다구요
상태바
엄마아빠! 나도 울고 싶을 때가 있다구요
  • 바이올렛 시민기자
  • 승인 2012.08.0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랑새와 떠나는 재미난 책 여행] '눈물바다'

▲ 글·그림 :서현 ㅣ 출판사 :사계절
누구에게나 울고 싶은 날이 있습니다. 특별히 잘못한 것도 없는데 매번 일이 꼬이고 신이 나를 미워하기라도 하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이라고 그런 날이 없을까요? 더구나 어른들에 의해 잘 짜여진 시간표 속에서 무한한 경쟁력을 키워가야 하는 요즘 아이들에게야 말할 것도 없을 겁니다.
 
이런저런 시험 준비에 시달리다가 부실한 단체위탁급식을 먹고 갖가지 학원까지 돌고 집으로 돌아오는 나날이니 어쩌면 날마다 울고 싶을지도 모릅니다. 이 그림책의 주인공이 그렇습니다.

아침부터 시험에, 맛 없는 급식을 마치니 오후 수업 시간에는 잘못도 없이 선생님께 혼나고……. 억울하고 짜증이 나 죽겠습니다.

이제 힘겨운 하루가 다 끝나고 집에 갈 일만 남았다고 생각했지요. 그런데 웬걸요. 순식간에 먹구름이 끼고 비가 내립니다. 오늘 비 온다고 했던가요? 다들 우산이 있는데 ‘나’는 혼자 종이박스를 얼굴에 쓰고 갑니다.
 
비를 쫄딱 맞고 집에 가니 엄마아빠는 싸우고 있고 그 악다구니하는 모습이 마치 공룡들 같아 보입니다. 밥맛이 있을 리 없는데 엄마는 저녁밥을 남겼다고 야단입니다.

그건 ‘엄마의 사랑’이 아니라 그저 화풀이로밖에 안 보여요. 자려는데 자꾸만 눈물이 흐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