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복합재 시험평가 연구동’ 문 열어
상태바
‘항공기 복합재 시험평가 연구동’ 문 열어
  • 이영현 인턴기자
  • 승인 2021.10.0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면적 2675㎡, 지하 1층, 지상 3층의 규모
항공기 복합재 시험‧평가를 위한 장비 31종
항공기 복합재 개발과 직수출에 도움
 (사진=사천시)
경남도와 사천시가 9월 29일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에서 ‘항공기 복합재 부품 시험평가 연구동’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사천시)

[뉴스사천=이영현 인턴기자] 경남도와 사천시가 9월 29일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에서 ‘항공기 복합재 부품 시험평가 연구동’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송도근 사천시장, 박종원 경제부지사, 이삼수 시의회의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연구동은 연면적 2675㎡로 지하 1층, 지상 3층의 규모다. 경남도, 사천시,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가 지역 신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총사업비 237억 원(국비 80억 원, 경남도 78.5억 원, 사천시 78.5억 원)을 투입했다.

연구동은 역학시험, 비파괴시험, 항공기 복합재 설계‧해석 등 항공기 복합재 시험‧평가를 위한 장비 31종을 갖추었다. 이를 항공 중소기업에 제공해 기업의 항공기 복합재 직수출과 기술개발을 돕는다. 항공기 복합재는 항공기, 발사체, 자동차 등 첨단 수송기기에 주로 사용되고, 철과 비교해 무게가 1/6로 가볍고 강도가 10배 강한 재료이다.

사천시는 “연구동 준공으로 사천지역에 있는 항공 복합재 관련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기업의 추가 유치 등 국내 항공산업의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항공기에 사용되는 복합재 수요는 매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20년까지 항공우주 복합재 세계시장 규모는 403억 달러에 달했다. 항공업계는 2021년부터 2026년까지 연평균 6.4%의 성장률을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