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해상국립공원, 연안 훼손지 복원사업 박차 
상태바
한려해상국립공원, 연안 훼손지 복원사업 박차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11.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적쓰레기 89톤 집중 수거 
잘피류 이식해 해양환경 복원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가 연안지역 침적쓰레기를 수거하는 모습. (사진=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가 연안지역 침적쓰레기를 수거하는 모습. (사진=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소장 박승기)가 2020년 연안지역 훼손지 복원사업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는 2017년부터 항·포구 등 해양생태계 교란요인으로 작용하는 침적쓰레기를 집중 수거했다. 또한 잘피류를 이식해 해양생물의 안정적인 서식지 확보를 돕고 있다.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는 사천시 신도항, 늑도항 등 16곳에서 침적쓰레기 89톤을 수거했다고 밝혔다. 잘피류는 5만3164㎡ 면적에 8만 주를 심었다.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는 복원지역을 관리하기 위해 이식활착률 등 모니터링하고, 생태해설판 설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은희 해양자원과장은 “해양오염 및 훼손이 심한 항·포구 인근 연안지역의 해양생물종 다양성 확보와 건강성 증진을 위해 실시했던 의미 있는 사업으로 해양환경오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어촌계 등 지역사회와 함께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