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의회 원 구성 파행 뒷말…갈등 계속
상태바
사천시의회 원 구성 파행 뒷말…갈등 계속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7.22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시의회 후반기 원 구성을 마무리됐으나, 상임위원장 선출 결과를 두고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22일 통합당 의원 3명과 무소속 1명이 의회 원 구성 관련 입장표명 기자회견을 열자, 통합당 구정화·최인생 시의원이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사천시의회 후반기 원 구성을 마무리됐으나, 상임위원장 선출 결과를 두고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22일 통합당 시의원 3명과 무소속 시의원 1명이 의회 원 구성 관련 입장표명 기자회견을 열자, 통합당 구정화·최인생 시의원이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2주 넘게 파행을 거듭하던 사천시의회가 지난 20일 우여곡절 끝에 원 구성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상임위원장 선출 등 원 구성 결과를 두고 의원간 갈등과 충돌이 계속 되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경숙·김여경·전재석, 무소속 김영애 시의원은 22일 오전 10시 시의회 연석회의실에서 ‘후반기 의장단 구성과 관련한 입장 표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 나선 시의원 4명은 “통합당 구정화·최인생 시의원이 모략과 술수, 위선과 배신으로 민주당과 야합해 상임위원장을 차지했다”고 맹비난했다.

이들은 통합당 사천당원협의회를 향해 최인생·구정화 시의원을 해당 행위로 징계해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현재 선출된 상임위원장 3명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또한 이들은 의장과 부의장을 비롯한 위원장 직책 활동비 사용 내역을 시민들에게 매월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오후에는 통합당 구정화·최인생 시의원이 반박 성명을 발표했다.

구정화 시의원은 “징계 청원서를 제출한 일부 통합당 의원들이 오히려 무소속 시의원을 위원장으로 만들기 위해 당을 사분오열 시켰다”며 “징계 요구안 철회하고, 즉각 사과하라”고 목소리 높였다. 최인생 시의원은 “해당 행위는 먼저 그들이 했다”며 “상임위원장 낙선에 따른 분풀이는 후반기 의회 운영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사천당원협의회는 최인생·구정화 시의원 징계청원서와 관련해, "내용을 충분히 조사해 도당 윤리위원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후반기 상임위원장 선출을 두고, 그동안 통합당 2명(최인생·구정화)과 민주당 4명(박종권·김봉균·김행원·최동환)이 한 축을 이루고, 나머지 통합당(이삼수·김경숙·김규헌·김여경·전재석) 의원 5명과 무소속 1명(김영애)이 다른 진영을 이뤄 충돌을 빚어왔다. 20일 상임위원장 선거 결과, 박종권 의회운영위원장, 구정화 행정관광위원장, 최인생 건설항공위원장이 선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