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영공 수호 공군 희생정신 되새겨
상태바
조국 영공 수호 공군 희생정신 되새겨
  • 오선미 기자
  • 승인 2019.06.1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훈비, 현충일 맞아 공군 충령비 참배
▲ 공군 3훈비 지휘관‧참모, 군무원단장 등이 6일 공군 충령비 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공군)

공군 제3훈련비행단(이하 3훈비)이 6일 현충일을 맞아 사천시 선진리성에 위치한 공군 충령비 참배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순국선열에 대한 경례, 헌화 및 분향, 묵념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며, 조국의 영공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선배 전우들의 희생정신을 되새겼다.

3훈비 단장 김정한 준장은 “올해는 공군 창군 70주년을 맞이한 해로, 첨단 항공우주군으로 변모하기까지 선배 전우들의 피와 땀으로 만든 노력들이 있었다”며 “선배들의 뜨거운 열망과 고귀한 희생을 기억하며 자부심을 가지고 정예 조종사 양성에 더욱더 힘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군 사천기지는 한국전쟁 당시 지리산 공비토벌 작전 등 전시출격과 조종사 양성 임무를 함께 수행하는 한국 공군의 모기지 역할을 담당하던 곳이다. 공군 충령비는 1958년 10월, 당시 사천기지 단장이었던 오점석 대령이 전사 및 순직한 전우들을 기리기 위해 세웠으며, 현재 충령비에는 호국영령 113명의 이름과 추모시가 새겨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