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논의 본격화
상태바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논의 본격화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9.05.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대학 공동참여 통합추진위원회 구성
통합대학 비전과 목표 등 계획안 마련키로
▲ 경상대학교 가좌캠퍼스 전경.

국립 경상대학교와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의 통합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양 대학은 최근 학내 구성원 대상 의견조사를 바탕으로 통합 논의 및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경상대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경상대의 구성원별 참여현황은 ▲교수 763명 중 653명(85.6%) ▲조교 85명 중 82명(96.5%) ▲직원 327명 중 308명(94.2%) ▲학생간부 48명 중 40명(83.3%)이며, 집계 결과 전체 참여인원 1083명 중 찬성은 759명으로 70.1%였다.

▲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전경.

경남과기대는 지난달 24일부터 26일까지 학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의견을 물었다. 경남과기대의 구성원별 참여 현황은 ▲교수 197명 중 163명(82.74%) ▲직원 139명 중 130명(93.53%) ▲조교 30명 중 30명(100%) ▲재학생 5182명 중 1278명(24.66%)이며, 집계 결과 전체 참여 인원 1601명 중 가중치 반영 결과 통합추진 찬성이 60.53%를 보였다. 

이에 경상대와 경남과기대는 양 대학교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통합대학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그릴 계획이다.

통추위는 통합대학 교명, 대학본부 및 단과대학 등 캠퍼스 배치, 유사동일학과 등 학사구조개편, 통합대학 특성화전략, 학내 구성원 신분보장 등을 포함한 통합대학교의 비전과 발전목표, 추진전략을 담은 통합계획안을 마련키로 했다.

대학 관계자는 “양 대학 통합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