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차세대 위성 개발센터 반드시 유치”
상태바
사천시 “차세대 위성 개발센터 반드시 유치”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8.09.27 17: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시장 27일 항공산업 유치 계획 기자회견
MRO단지내 민수전용복합동 신설 계획 발표
대전‧세종시 등 충청권 지자체와 유치 경쟁 예고
송도근 사천시장과 간부공무원들은 27일 오후 2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에 있는 위성개발센터를 반드시 사천에 유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천시가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센터 유치전에 뛰어 들었다. 이보다 앞서 세종시 등 충청권 지자체들이 위성 개발센터 유치 의사를 밝힌 상태다.

송도근 사천시장과 간부공무원들은 27일 오후 2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에 있는 위성개발센터를 반드시 사천에 유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송 시장은 “위성개발센터는 차세대 중형위성과 다목적 실용위성 등의 연구개발, 생산, 발사시험연구 등을 진행하는 곳”이라며 “사천의 우주항공산업이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위성개발센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세종시와 대전시 등 충청권은 물론 인근 시에서도 위성개발센터 유치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위성개발이 본격화되면 400여 명의 고용과 2300억 원의 매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송 시장은 “위성개발센터는 KAI 회사 부지 또는 완충녹지공간 내에 설립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송 시장은 새로운 민수분야 항공산업 유치계획도 새롭게 밝혔다. 그는 “MRO 3단계 예정지로 계획된 부지 내에 KAI의 민수사업을 위한 민수전용복합동을 만들겠다”며 “이곳에서 향후 수주하는 민수물량을 제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시장은 민수전용복합동에 대해 “A320 주익 구조물과 보잉 NMA(중거리 시장용 항공기), A321 동체 등을 제작할 수 있는 다목적 공장”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자체간 항공부품공장 신축 경쟁 등을 겨냥해 “항공산업은 국가의 근간산업인 동시에 우리나라 향후 50년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첨단산업인데, 이해관계에 얽혀 항공산업의 집적화가 흔들린다면 항공산업 자체가 침몰할 수 있는 위험에 빠질 수 있다”며 “사천 시민은 이러한 점을 잘 알고 있으며, 그러하기에 사천의 항공부품제조 공장 집단화와 인프라 조성 등 항공산업 집적화를 외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송 시장은 “오늘 제가 발표한 새로운 항공산업 유치계획은 KAI와 협력하여 반드시 실행될 것임을 시민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천사랑 2018-09-28 16:03:18
제발 사천의 민심에 귀기울여 주길 바랍니다...
그리고 MRO 열심히 할 수 있게 삭감된 예산 빨리 반영 바랍니다... 제발~~~~

참으로 2018-09-28 09:26:34
카이 사태보면 님들은 지금 먼짓을 하더라도 안되게 되어있슴.
어용관변단체와 자칭시민단체들 현수막 전쟁 하면되겠네. 그런데 저들의 현수막은 거의다 불법인같은데
왜? 단속안하지?
어용이니까? 부끄러운줄 아시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