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본 사천] 노산공원
상태바
[하늘에서 본 사천] 노산공원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8.09.0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의 흐름에 때론 깎이고 때론 메이며 모습을 달리해온 삼천포 바닷가. 그나마 노산이 있어 옛 모습 그 정취 조금이나 엿보겠다. ‘노다리’를 건너야 들어갈 수 있었다는 노산은 그 옛날엔 섬이었다. 지금은 삼천포 신항과 구항을 구분 짓는 자연스런 경계물이자 드물고 귀한 녹지 축이다. 삼천포와 사랑을 노래한 서정시인 ‘박재삼’의 향기 또한 진한 곳이니, 마음 헛헛한 사람들아 삼천포에 오거들랑 노산공원에 꼭 오르시라. (글=하병주, 촬영=유병철)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