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계약 알선 '브로커' 구속, 파장은?
상태바
수의계약 알선 '브로커' 구속, 파장은?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8.04.02 17:1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경 “선박 접안시설 관련 알선수재 혐의”
일부 언론, 송 시장 뇌물혐의 사건과 연계보도
송 시장 “명예훼손이자 허위사실…고발 예정”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사천시에 거주하는 수산업 관련 종사자 A씨를 알선수재 혐의로 검거해 30일 구속했다. A씨는 사천시 관내 선박 접안시설 공사와 관련해 관급 자재를 수의계약으로 납품할 수 있게 도운 대가로 특정 업체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사천시 해양수산과에 따르면 여기서 말하는 선박 접안시설은 일종의 부잔교로, 어민 등이 배를 타고 내리기 쉽게 만든 시설이다. 크기에 따라 수천만 원에서 1억 원 정도 시설비가 들어가고, 해마다 10개 정도의 접안시설이 신설되거나 교체된다.

그러나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은 파악되어 있지 않다는 게 해양수산과 측 설명이다. 정순영 해양수산과장은 “1~2년 전에 일어난 일 같다. 경찰에 수사 협조 차원에서 자료를 제공한 사실은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잘 모른다”고 말했다. 실제로 경찰의 수사 대상 공무원은 이미 은퇴했거나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A씨에 대한 혐의 내용과 구속 사실을 확인해준 것 외에는 말을 아끼고 있다. 다만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 관련해선 “경찰이 제공한 내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뉴스경남은 A씨가 송도근 사천시장의 측근으로서, 지난 1월 9일 송 시장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될 당시 5000만 원을 미리 빼돌리려다 발각돼 구속된 것처럼 4월 1일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경찰이 밝힌 구속 사유와는 거리가 있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 김명상 지능범죄수사대장은 “송 시장 자택 압수수색 당시 A씨를 집 바깥에서 마주친 것은 맞다”며 “의심을 두고는 있지만 당사자 주장이 달라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송 시장의 뇌물수수 혐의 수사가 장기화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다른 논란이 나오지 않도록 최대한 빨리 마무리 할 계획”이라 밝혔고, A씨 구속과 관련해선 “수의계약 과정에 사천시 공무원의 잘못은 없는 지 확인 중”이라 밝혔다.

한편 송도근 사천시장은 4월 1일자 뉴스경남의 보도와 관련해 2일 낸 입장문에서 “소설 같은 기사”라며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관계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라 밝혔다. 그는 또 구속된 A씨에 대해 “측근이 아니다”라며 “사기 혐의와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된 것”이라 주장했다. ‘현금 5000만 원 은닉설’과 관련해선 “지시한 적도, 빼돌린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8-04-05 00:27:08
관급자재도 수의계약으로 납품하는데...그때장난치면...
그리고 전체 공사업종 수의계약도 감사해봐야됨.

걱정이 2018-04-04 11:23:15
관급자재에 알선이라니 말도 않되는 소리이고 관급자재는 공사시에 공재하고 입찰이나 계약을 하는데 ..

시장측근 2018-04-03 10:06:34
기레기 언론을 이참에 완전하게 분리수거해야 합니다!
기자도없는 매체가 언론으로 둔갑하여 일부 정치세력과 결탁하고 가짜뉴스를 만들어 지역을 어지럽히고 있는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반드시 사천시민의 이름으로 사이비언론을 청소합시다.

수의계약자 2018-04-03 09:58:20
설마했었는데~구린냄새가 나네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