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4.25 수
연재/기획
[김재원의 숨고르기] 춘설이 난분분하니
김재원 경상대 생명과학부 교수  |  webmaster@news4000.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8  10:17: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Kakaostory
   
김재원 경상대 생명과학부 교수

새벽녘에 잠이 깨어 창밖을 내다보니, 과연 일기예보대로 눈이 날리고 있다. 물론 눈이 전혀 안 온 것은 아니지만, 꽤 많은 눈이 사천에 내리는 것은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 그것도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는 춘분에 눈이 내리는 것은 아마도 처음인 것 같다. 우리 고장 사천은 꽃 소식이 빨리 오는 곳이다. 이미 매화가 피었고, 목련도 피어 그 자태를 뽐내고 있었는데, 느닷없는 눈으로 다 질 것 같다. 심술궂은 눈 때문에 꽃을 피우려고 애쓰는 식물들이 안쓰럽고, 그것을 즐길 시간이 없어지는 것 같아 아쉽다.

눈을 맞으며 나선 산책길에서 머릿속에 ‘매화사’라는 시조 한수가 떠올랐다. 언제 그 시조를 배웠는지 정확하게 기억은 못하겠지만, 수십 년 전 학교에서 배워 외웠던 것이리라.

매화 옛 등걸에 춘절이 돌아오니 / 옛 피던 가지에 피엄즉도 하다마는 / 춘설이 난분분하니 필동말동 하여라.

혹자의 따르면 평양기생 매화가 춘설이라는 친구에게 사랑하는 사람을 빼앗기고는 탄식하며 읊은 시라고 하는데, 과연 그러하다고 믿기에는 절절히 숨어 있는 그 의미가 예사롭지 않다.

이 시조가 생각난 것이 어찌 춘분에 내리는 눈 때문이랴. 지난 몇 년간 겪고 지냈던 일들이 난분분하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이화여대 학생들이 교내 문제로 시작한 시위에서 마치 굴비 엮듯이 얽히고설킨 비리가 많은 국민들을 경악케 했고, 끝내는 촛불까지 이어지게 되었다. 정권이 교체되고, 올림픽을 치르고 사람들이 하나 둘 희망을 얘기하기 시작하였지만, 춘설은 아직도 난분분하다.

뉴스를 통해서 모두 알고 있는 것처럼 전직 대통령 비리에 대한 조사와 미투 운동에서 얻은 충격, 그로인해 벌어지는 진실게임 등 너무나 많은 춘설이 흩날리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뿐 만이랴. 이제 채 석 달도 남지 않은 지방 선거로 바람에 날리는 춘설이 어지럽다. 지방 선거에 맞추자던 개헌 공방도 어떻게 진행 될지 알 수가 없다. 그럼에도 시인 정지용은 ‘춘설’을 향기롭다고 노래했다.

문 열자 선뜻! / 먼 산이 이마에 차라 / 우수절(雨水節) 들어 / 바로 초하로 아츰, / 새삼스레 눈이 덮힌 뫼뿌리와 / 서늘옵고 빛난 / 이마받이 하다. / 어름 글가고 바람 /새로 따르거니 / 흰 옷고롬 절로 /향긔롭어라. (중략)

눈은 비로 변하고, 이제 이 비가 그치면 분명 봄이 올 터이다. 기분 좋은 봄바람과 함께 새잎이 나고, 꽃이 만발하게 될 것이다. 벚꽃의 눈이 트이면 온 천지를 화사하게 단장시킬 것이다.

우리나라에도 우리 고장에도 난분분한 춘설은 이제 없어지고, 햇볕이 따사롭고 꽃향기 만발한 진정한 봄을 기대해 본다?

< 저작권자 © 뉴스사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재원 경상대 생명과학부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편집규약후원안내독자위원회광고문의기사제보독자투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공무수행사인현황
제호:뉴스사천 | 명칭:인터넷신문 | 등록번호:경남아00051 | 등록연월일:2008년 7월 9일 | 발행연월일:2008년 8월 29일 | 발행인:하병주 | 편집인:강무성 | 청소년보호 책임자:강무성
발행소(주소):경남 사천시 사천읍 역사길 9 KT사천빌딩 2층 (우)52519 | 전화번호:055-855-4040 | 팩스번호:055-855-4041 | mail:webmaster@news4000.com
Copyright © 2011 뉴스사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40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