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사천당원협 “송 재입당 불가..불법선거운동 수사촉구”
상태바
새누리 사천당원협 “송 재입당 불가..불법선거운동 수사촉구”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4.06.02 14:25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긴급 기자회견서 맹비난.. 송 “흑색선전 법적대응”

새누리당 사천시당원협의회와 새누리당 사천시 정당 사무소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송도근 후보의 재입당 불가 입장을 밝히며 불법선거운동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보강 오후 18시30분] 6.4지방선거 투표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새누리당 사천시당원협의회와 새누리당 사천시 정당 사무소가 2일 오전 시청브리핑룸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송도근 후보와 송 후보 지지유세에 나선 이상의 전 합참의장을 맹비난했다. 이들은 송도근 후보 측의 불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강권수 새누리당 사천시 정당 사무소장은 “깨끗하게 치루어져야 할 6.4 지방선거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송도근 후보는 시민을 위한 정책과 비전은 하나도 없고 불법선거운동과 정치적 야합 행위로 지역 정치현실을 후퇴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송 후보는 이번 선거가 끝나면 새누리당에 재입당을 할 것처럼 말하고 있고, 이상의 전합참의장은 새누리당 당원이면서 해당행위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사천시당원협의회에서는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탈당한 인사는 절대로 입당시키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당원협의회는 “송후보 측에서는 5월 29일 서포, 6월 1일 사천에서 조직적으로 불법 유인물을 대량 살포하다가 경찰에 체포되었고, 이마저도 부족해서인지 사천읍 일대에 불법 전화 홍보 사무실을 2곳이나 차려놓고 활동하다가 어제 오후 경찰과 선관위에 발각되어 조사받는 등 탈법·불법 선거를 저지르면서 우리 새누리당 후보만 불법 선거 운동 했다고 시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송도근 후보 측은 “사천시당원협과 정당 사무소가 주장한 불법선거운동 의혹은 우리와 연관성이 없고, 우리도 엄중수사를 촉구하고 있다"며 "더 이상 흑색선전하지 말라”고 맞섰다.

송 후보 측은 “정당 선거사무소는 지방선거를 즈음한 임시적 대책기구일 뿐 입출당문제는 도당의 권한이다. 이 문제를 논할 자격이 없다”며 “이상의 장군의 해당행위 여부는 정당 당원윤리심사위에서 판단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를 끝내고 공천 과정 관리문제를 제기할 것이고, 정 후보 측의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해 사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며 "우리는 분명히 당선 후 입당한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당원협의회의 불법선거 의혹 제기에 대해, 사천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조사 중인 사건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을 말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강권수 새누리당 사천시 정당 사무소장은 합성사진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와 수차례 통화하고, 상황보고 한 것을 언급했다. 강 소장은 "새누리당 정만규 후보가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찍은 여러장의 사진이 있고, 이를 청와대에 보냈다"고 주장했다.

강 소장은 "청와대 고위공직자가 저에게 직접 문자가 왔고, 몇 차례 전화통화를 했다"며 "자기들(청와대) 회의결과, 박근혜 대통령 초상권은 대통령이 이의제기를 하지 않는 한.. 더 이상 선거에 악용되지 않게끔 정당 사무소에서 마무리해달라는 당부를 하더라"고 말했다.

송도근 후보 측은 논평을 통해 "기자회견서 청와대의 고위 공무원과의 통화와 보고를 운운하는 행위는, 마치 청와대가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는 인상을 준다. 이 건에 관하여 면죄부를 준 것 인양 말하는 것은 매우 경솔한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엄격한 선거중립을 천명한 바 있다"며 "기자들 앞에 밝힌 청와대 고위공직자가 누군지 밝히고, 누가 대통령 말씀을 어겼는지 소상히 밝혀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강권수 소장은 "청와대에서 진상파악을 위해 전화를 한 것인데, 송 후보 측에서는 선거개입으로 왜곡해 논평을 냈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천시민 2014-06-05 00:49:13
도의원 먹튀 사천사는 이모씨는 이제 두번다시 선거에 기웃거리지 마라..남자가 나왔으면 끝가지 가든지..책만팔고 그만두냐...너는 두번다시 나오지 말거라..

사천시민 2014-06-05 00:45:46
결과는 예상되었던 것..공천부터 단추가 잘못끼워 졌다. 시민의 흐름을 반영하지 못한 공천은 필패를 그대로 안게 되었다..오늘의 결과는 맨 그놈 그놈들이 하는 공천 잘못이다...

청와대 해명 2014-06-02 22:24:47
청와대가 대통령을 보좌해도 시간이 부족한 판국에 지방선거에 코치를 한다고 시장후보가 발언하네요. 위험천만한 일입니다. 확실히 밝혀야 됩니다.

유세현장 2014-06-02 22:05:02
정만규 후보가 분명 청와대 비서실 직책까지 거론하며 대통령 사진을 사용해도 문제 없다하고 선거법상 절대 죄가 되지 않는다는 취지로 그 간부가 이야기 했다고 분명히밝혔습니다. 그런데 오늘 오후 검찰로 고발을 해서 허위사실공표는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결정났는데 또다시 청와대 개입설이 솔솔 나오네요. 어쩔겁니까? 일은 점점 크집니다,

청와대 개입맞구만 2014-06-02 20:59:37
청와대가 지방선거에 왜 기웃거려 그 간부 공개하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