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시아에 얽힌 옛 추억
상태바
아카시아에 얽힌 옛 추억
  • 바이올렛 시민기자
  • 승인 2012.05.0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랑새와 떠나는 재미난 책 여행]'아카시아 파마'

▲ 저 : 이춘희 ㅣ 그림 : 윤정주 ㅣ 감수 : 임재해 ㅣ 출판사 : 사파리(언어세상)
초여름, 시원한 초록빛과 눈부신 하얀색과 향긋한 향기로 마음까지 사로잡았던 아카시아 나무.

옛 아이들은 가위바위보를 하며 아카시아 잎을 떼어 내는 놀이를 하고, 또 꿀주머니를 매단 아카시아 꽃숭어리로 허기를 달래고, 또 좋아하는 이성 친구의 마음을 알기 위해 아카시아 잎을 하나씩 떼어 내며, '좋아한다 싫어한다' 점을 쳐 보기도 했어요.

여자 아이들은 아카시아 나무 아래 모여, '아카시아 파마'를 하면서 미용실 놀이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때 아카시아 잎사귀를 모두 따낸 줄기로 머리카락을 말아 올리는 '아카시아 파마'는 멋을 내고 싶던 여자 아이들의 열망을 채워 주었던 최고의 놀이였지요. 하지만 '아카시아 파마'는 비만 맞아도 금방 풀어져 버려서 아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기도 했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