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빙 고구마 고소득 농가작물로 인기
상태바
웰빙 고구마 고소득 농가작물로 인기
  • 김희숙 기자
  • 승인 2012.04.0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고구마 논재배 기술개발, 생산성 향상 등 연구 추진

▲ 경남도가 웰빙 건강식품으로 호응을 얻고 있는 고구마에 대한 연구를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사진제공 경남도)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하 농기원)이 건강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고구마에 대한 연구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경남지역 고구마는 지난 2006년 1만7000(ha)에서 28만6000여 톤이 생산됐지만 지난 2010년에는 1만 9000(ha) 30만 톤이 생산돼 재배면적과 생산량 모두 크게 늘고 있다.

농기원은 고구마에 대한 수요 증가로 새로운 소득 작물로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남부지방에 적합한 품종선발과 재배기술을 연구한다. 이미 적응시험을 거쳐 남부지방 논재배에 적합한 고구마 품종으로 ‘신자미’와 ‘연자미’를 선발해 농가 활용을 유도했다. 금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고구마 논재배에 관한 기술 개발로 심는시기 결정과 조기재배에 적합한 품종 선발, 고구마 2기작 작부체계 등 생산성 향상을 위한 실용기술들을 연구, 개발하였거나 실험 중에 있다.

농업기술원 표준소득조사에 따르면 2010년 기준 단위면적당 벼 소득은 약55만원이었지만, 고구마는 60만9000원으로 벼보다 단위면적당 소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기원에 따르면 맛있는 고구마를 고르는 요령은 모양이 곧고 매끈한 것이 좋다. 잔털이 많은 고구마는 육질에 섬유질이 많아서 맛이 좋지 않다. 고구마 색깔은 옅은 색깔보다는 진한 것이 좋고 유난히 빨간색을 띄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고구마를 손으로 눌렀을 때 물렁물렁하거나 껍질에 검은 반점이 있는 것은 쓴맛이 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고구마는 습지보다 마른 땅에서 자란 고구마가 영양분도 많고 맛도 좋기 때문에 고구마에 묻어 있는 흙을 보고 선택한다. 대체적으로 가늘고 긴 것은 달고 섬유질이 많아 말랑말랑하며, 동글동글한 것은 전분이 많아 밤과 비슷한 맛이 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