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산단, 축동과 향촌 같은 면적으로
상태바
항공산단, 축동과 향촌 같은 면적으로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0.12.1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동 예동마을 포함, 일반산단 여전히 제외.. 논란 가라앉는 듯

항공국가산단에서 일반산단 예정지를 제외하는 대신 예동마을과 사다마을을 포함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면서 이를 둘러싼 논란이 차츰 가라앉는 분위기다. 향촌동 부지는 예정대로 지정 건의될 전망이다.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지정 신청을 앞두고 일었던 논란이 차츰 가라앉는 분위기다. 사천시는 축동지구와 향촌지구에 비슷한 면적을 할애해 경남도와 협의 중이다.

13일 사천시에 따르면, 축동면 사다마을 43만4000제곱미터를 진주지구에 포함시키고 향촌동 121만제곱미터를 사천지구로 신청하겠다던 당초 계획을 바꿔, 향촌동은 그대로 하되 축동지역은 예동마을 등을 포함시켜 120만제곱미터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경우 역시 축동지역 3개 일반산단(사다, 축동, 대동) 예정지는 제외된다. 다만 사다산단 예정지 가운데 예동마을과 인접한 상당부분을 포함시키기로 했고, 이와 관련해 사다산단 측과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천시가 이 같은 변경안을 내놓자 항공산단과 관련해 지역주민들 사이에 일었던 논란이 대체로 가라앉는 분위기다. 가장 반발이 컸던 축동 예동마을 주민들을 비롯해 축동면과 사천읍지역 주민들이 “이쯤에서 상황을 지켜보자”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

또 시정질의까지 해 가며 항공산단 사업예정지 변경에 문제를 제기했던 사천시의회도 비교적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곤양 장포천 일대를 항공산단에 포함시키자던 곤양면발전협의회도 이 같은 주장을 멈춘 상태여서, 항공산단 사업예정지를 둘러싼 논란은 더 이상 확대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논란의 시발점이었던 향촌동 일원의 항공산단 사천지구.
그렇다고 현재 사천시의 검토 안대로 항공국가산단 지정이 확정되는 것은 아니다. 경남도와 진주시 사이에 협의절차를 거쳐야 하고, 이후 이 달 말께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진 뒤 지식경제부에 국가산단 지정 건의서를 제출하게 된다. 결국 국가산단 지정 여부와 구역계 등은 지식경제부가 최종 결정하게 되는 셈이다.

시 관계자는 “지경부에 올라가면, 제외시킨 일반산단 예정지를 포함시키라고 할 수도 있고, 지금 포함하고 있는 향촌지구를 배제하라고 할 수도 있다”며 여전히 변수가 많음을 강조했다.

한편 항공국가산단 지정 건의서에 포함될 진주지구 면적은 217만9000제곱미터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