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물로 청와대 눈도장 찍나?”
상태바
“남강물로 청와대 눈도장 찍나?”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0.02.05 11: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경남행동연대, “도민 배신행위” 김 지사 강력 비난

김태호 경남도지사가 허남식 부산시장과의 비공개 회의에서 남강댐 상류 신규댐 건설로 부산에 물을 공급하는 데 합의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낙동강 상수원 남강이전계획 저지 서부경남행동연대’(줄여 남강서부경남행동연대)가 이를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지난 3일 창원에서 열린 ‘경남 부산 화합의 장’이란 행사에 참석해 허남식 부산시장과 비공개 대화시간을 가졌는데, 이 자리에서 댐 수위 상승을 통한 물 공급 대신 ‘댐 건설’ 등을 정부에 건의해 답을 찾자는 식의 합의가 있었다는 내용이 지역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이에 남강서부경남행동연대는 4일 김 지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단체는 정부의 낙동강유역종합치수계획을 인용하여 지리산댐 건설에 10년이 걸리고, 확보 가능한 수량도 107만톤에 훨씬 못 미치는 18만톤에 불과함을 강조하며 “서부경남도민들의 반발이 수그러들기를 기다렸다가 때가 되면 남강댐 수위상승계획을 다시 추진하려 들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 지리산댐 건설이 국립공원 훼손, 남강상류 수질악화, 용수부족, 수몰민 양산 등의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며 김 지사를 향해 “어떤 말로도 결코 변명할 수없는 도민 배신행위이자 야합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김 지사가 청와대 눈도장과 부산 표심을 목표로 식수대란 및 환경대재앙을 초래할 ‘낙동강 상수원 남강이전계획’을 현실화시켜 주고자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제물로 삼으려 하는 것이 아닌지 심의 의심되게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른바 부산경남 화합 행사에서 있었던 ‘비공개 회의’ 전모를 도민 앞에 밝히고 해명할 것과 남강물 부산공급계획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힐 것을 김 지사에게 요구했다.

한편 남강서부경남행동연대는 사천을 포함한 진주 산청 남해 하동 5개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을 중심으로 결성돼 있으며, 사천에서는 ‘남강댐 용수증대와 4대강 죽이기 사업저지 사천시민행동연대'가 참여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작은빗돌 2010-02-05 22:42:20
도지사 개인의 잘못된 정치적 욕망 때문에 서부경남이 희생양이 될 수도 있는 것도 사실이라 생각합니다. 도지사로 만족을 못하겠다는 것이겠죠. 왕관 밑에 자신의 무덤을 파고 있는 것입니다. 안타까운 일이지요. 아직 창창한 나이인데.. 쯧~쯧~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