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떠난 섬, 띠섬에 가다
상태바
사람이 떠난 섬, 띠섬에 가다
  • 느티나무 시민기자
  • 승인 2010.01.21 17:39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은 다시 갯벌로, 밭은 풀과 나무에게.. 객으로 남은 '사람'

▲ 광포만 입구에 있는 띠섬
사람이 살다 육지로 이주하고 난 후, 섬은 어떤 모습으로 변화될까? 사람이 살았던 흔적은 어떤 모습으로 남아있을까? 배를 타지 않고 걸어서는 들어갈 수 없는 곳 , 그래서 더욱 궁금 했던 띠섬. 광포만을 수없이 오가며 멀리서 바라보기만 했던 띠섬으로 들어갈 수 있는 기회가 드디어 생겼다.

부산 MBC ‘다도해’ 촬영팀과 함께 구랑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띠섬으로 향했다. 띠섬은 모도라고도 부르는데 광포만 입구에 있다. 곤양면 중항 안도, 고동포와 서포면 조도, 구랑리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데 1975년까지는 사람이 살던 섬이다. 지금은 섬에 살던 주민이 떠나 무인도가 되었다.

▲ 거주하던 주민이 쌓은 방조제
▲ 섬 남쪽에 있는 작은 습지
현재는 이곳에 살던 주민이 남쪽 작은 만 입구에 방조제를 쌓아 논을 만들어 농사를 지었던 흔적과 무너져 내린 집, 집 근처에 심었던 감나무 흔적만이 남아있다. 동쪽 언덕 부근에는 밭을 일구어 밭농사도 지었다고 한다. 밭농사를 지었던 곳은 수풀이 우거져 있다.

▲ 밭농사 흔적이 남아있는 동쪽 언덕

섬에 사람이 살 수 있는 조건은 물, 농경지, 땔감을 구할 수 있는 산, 집을 지을 수 있는 공간 등이다. 띠섬은 이런 조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 남쪽 해안 부근에서 물을 구할 수 있다. 섬인데도 오히려 육지인 구랑리 보다 물의 양이 풍부한 편이었다고 인근 주민이 옛 얘기를 들려 준다. 약 2640㎡(800여평)의 간척한 논과 약간의 밭이 있어 농사를 지을 수 있는 조건도 갖추고 있다.  땔감을 구할 수 있는 울창한 숲, 집을 지을 수 있는 땅도 있으니 사람 살기에 적당한 조건을 두루 갖추고 있는 셈이다.

▲ 북측 사면은 가파른 바위 절벽이 펼쳐진다.

사람이 살았던 남쪽 해안가에는 대나무 숲이 울창하고, 북쪽 면은 가파른 해안절벽이 펼쳐진다. 논이 있던 자리에는 방조제 둑이 터진 후 바닷물이 들어와 작고 아담한 습지가 형성되어있다. 갯벌 주변으로 갈대밭과 염생 식물 군락지 그리고 울창한 숲이 들어차 있다. 갯질경, 갯방풍, 해국, 갯잔디 같은 염생 식물 군락이 보이고, 상수리나무, 졸참나무, 곰솔, 참느릅나무, 노간주나무, 후박나무 등이 숲을 이루고 있다.

 사람이 살다가 떠난 섬 그 후엔? 온갖 야생 동식물의 삶터가 되어 있었다. 집이 있던 자리엔 대나무가 울창하게 자라고 있다. 집은 무너져 내린 상태로 대나무 숲 속에 그대로 남아있다. 논농사를 짓던 논은 갯벌로 변했고, 밭은 식물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 사람이 살았던 잠쪽 해안 전경
 배가 섬으로 다가가는 순간 숲 속에서 쉬고 있던 말똥가리 한 마리가 사람들의 접근에 놀라 하늘로 날아오른다. 띠섬 주변엔 수리부엉이, 매, 참매, 물수리 등 천연기념물 또는 멸종위기에 처한 맹금류도 다수 서식하고 있다. 맹금류가 많다는 것은 섬 주변에 맹금류의 먹이가 되는 오리나 도요물떼새 등 각종 새들도 많이 살고 있다는 증거가 된다.

한편 띠섬의 생태, 역사 이야기는 촬영이 마무리 되는대로 부산 MBC '다도해' 프로그램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 부산 MBC '다도해' 방송팀이 띠섬을 촬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인도 2010-01-26 12:21:11
무인도! ,,,파도여 슬퍼말아라,,,
나만의 무인도가 하나씩 있으면 좋겠다""
그곳에는 하늘,바다,새,풀,나무,그리움,시간의 나이테,사랑하는 사람의 숨결도 들어 있을테니...

무인도 2010-01-22 18:25:12
사랑을 한번 해보고 싶어요
매력있는여자를 만나
아무도 없는 무인도에서
그녀와 함께 있고 싶어요
가슴이 벅차 올라요
눈물마저 핑도네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나를 위해 무었을 했나
세월이 다가기 전에
내 모습 변하기 전에
그대와 둘이 밤을 지새며
지난 날을 잊고 싶어요

뽕망치 2010-01-22 17:19:20
도심에 찌들다보면 종종 조용한 곳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데, 산도 좋지만 아무도 없는 무인도에서 하루를 보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네요. 낚시도 곁들여서~~~

뉴스사천 2010-01-22 16:12:59
먼저 뉴스사천에 관심 가져주심에 감사드립니다.
현재 뉴스사천 사무실은 용현면 신복리에 있구요. 선구동 주소는 예전 것이네요.
화면이 아직 안 바뀌어 이상하게 생각하신 모양입니다. 곧 바꾸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혹시 급하게 찾아오거나 우편물을 보낼 일이 있으면 용현면 신복리 371-4번지로 보내주세요.^^

선구동 2010-01-22 13:44:28
뉴스사천본사는 선구동에 있나요
아무리 찾아봐도 아파트뿐인데요
아파트에서 밀거래 합니까
정확하게 알려주고, 정확하게 표시해야 시민들이 수긍하고
언론을 믿을수 있지요
인터넷신문이라고 보이지않는곳에서, 숨어서 기사를 쓰니봐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