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댐 문제 해결 민관협의체 속도 내나
상태바
남강댐 문제 해결 민관협의체 속도 내나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1.1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의체 구성 위한 사전 회의 열어 기본 원칙 합의
‘남강댐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의기구’ 구성을 위한 사전회의가 지난 13일 오후 1시 한국수자원공사 남강지사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남강댐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의기구’ 구성을 위한 사전회의가 지난 13일 오후 1시 한국수자원공사 남강지사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남강댐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의기구’ 구성을 위한 사전회의가 지난 13일 오후 1시 한국수자원공사 남강지사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환경부 수자원정책과, 한국수자원공사, 경상남도, 사천시, 남강댐 문제대응 범시민대책위원회, 하영제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남강댐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기구 구성을 위한 기본 원칙 등을 확인하고, 실무협의를 빠르게 추진하기 위해 열렸다. 사전회의는 유영준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개발부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회의 결과, △각 부처 국장급으로 협의체를 구성하고, 확대 실무그룹 편성 △직접적인 피해자인 사천시 참여 △민관협의체는 환경부에서 참여 부처를 정하고, 민간은 대책위, 어민대책위, 언론사, 환경단체 대표자 포함시킬 것 △협의체 간사는 수자원공사에서 맡음 △협의내용은 다음 회의에서 논의하고, 정기회의는 분기마다 개최 등의 기본원칙에 합의했다. 

이날 남강댐 문제대응 범시민대책위가 주로 의견을 제시했으며, 환경부는 사전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민관 협의기구 구성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하영제 국회의원은 “남강댐 문제 해결은 50년 숙원사업이니만큼 이 모임이 해결의 단초가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학록 남강댐 문제 대응 범시민대책위 공동위원장은 “민관협의체 구성의 원칙까지는 합의했다. 정부 측과 수자원공사는 빠른 합의를 도출하고 싶겠지만 논의과정에서 속도조절은 필요하다”며 “남강댐과 사천의 악연이 50년이다. 근원적인 부분부터 미래까지 꼼꼼하게 짚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