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속 교통사고 부상자 돕다가 숨진 60대 의사 
상태바
폭우 속 교통사고 부상자 돕다가 숨진 60대 의사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9.2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 출신 이영곤 씨, 사고현장 돕다 다른 차에 치여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추석연휴 마지막날인 지난 22일, 고속도로에서 앞선 차량의 사고를 목격하고 응급처치를 위해 차에서 내렸던 60대 의사가 다른 차량에 치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9월 22일 오전 11시53분께 남해고속도로 진주시 정촌면 화개리 인근에서 SUV차량 한 대가 빗길에 미끄러져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차량을 뒤따라 가던 의사 이영곤(61)씨는 자신의 차량을 갓길에 세우고, 사고차량의 운전자 상태를 살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사고 운전자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응급처치 후 돌아오던 중 같은 지점에서 또 다른 승용차가 덮치면서 두 차량 사이에 끼였다. 이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 씨는 진주에서 내과의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날 고향인 사천시 정동면에 들렀다가 진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이날 사고 현장 주변은 갑자기 소나기가 내려 미끄러운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영곤 씨는 사천시 출신으로 진주고 졸업 후 부산대 의대를 나왔으며, 30여 년간 진주 중앙시장 인근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내과를 운영했다. 평소 지역학생들에게 장학금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며, 진주교도소 등에 20년째 의료봉사활동을 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