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일론 머스크와 손잡고 차세대 중형위성 ‘쏜다’
상태바
KAI, 일론 머스크와 손잡고 차세대 중형위성 ‘쏜다’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7.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스페이스X, 차세대 중형위성 발사체 계약 
오는 2025년까지 중형위성 2~5호기 발사 목표
KAI가 개발한 차세대 중형위성 점검 모습.
KAI가 개발한 차세대 중형위성 점검 모습.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차세대중형위성 4호 발사를 위해 미국의 스페이스X( Space Exploration Technologies Corp)와 손을 잡았다. KAI는 스페이스X와 차세대 중형위성 4호 발사체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페이스X는 민간 항공우주기업으로 엘런 머스크가 설립했으며, 상용 인공위성 발사를 주로 하고 있다. 현재는 화성 탐사와 행성 간 이동 시스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AI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스페이스X와 전략적 협력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KAI 최고재무책임자(CFO) 김정호 상무는 지난 5월 미국 현지에서 스페이스X 고위관계자를 만나 스페이스X의 아시아 시장 진출을 협의했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기 발사(2021년 3월)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도했으나 2호기부터 5호기까지는 제작과 발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KAI가 주관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사할 위성은 KAI가 개발을 총괄 주관하는 500kg급 표준형 위성플랫폼이다. 

KAI 우주개발센터 전경.
KAI 우주개발센터 전경.

KAI는 내년 초 차세대중형위성 2호를 발사할 예정이며, 3호(우주과학·기술검증), 4호(광역농림상황 관측), 5호(C-밴드영상레이다 수자원 관측) 위성을 개발하여 2025년까지 발사하는 것이 목표다.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가 발간하는 항공우주산업통계(2020)에 따르면 국내 우주 제조분야 규모는 약 3500억 원 규모로 이중 KAI가 차지하는 비중은 40% 수준이다.

지난 2월 뉴스페이스 TF(태스크포스)를 발족한 KAI는 500조 원으로 추산되는 우주시장에서 미래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업체 중심의 밸류체인(가치 사슬)을 연내 완성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를 통해 KAI는 국내외 업체들과 협력 체제를 구축하며 국내 우주 선도업체의 지위를 굳히는 동시에, 아시아권 최고 수준의 우주항공업체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AI 미래사업부문장 한창헌 상무는 “위성영상을 분석하고 기후, 국토관리 등 고부가가치 서비스 제공을 위해 M&A나 전략적 제휴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KAI는 위성의 설계부터 제작, 조립, 시험 등 모든 과정이 가능한 유일한 국내업체로 대형부터 초소형위성까지 동시에 대량생산이 가능한 민간 우주센터를 건립하고 양산 체제를 확보한 상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