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장식깃이 우아한 겨울 철새
상태바
머리 장식깃이 우아한 겨울 철새
  • 느티나무 시민기자
  • 승인 2009.12.17 15: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만의 새- 댕기물떼새

 

▲ 댕기물떼새 무리

 머리 장식깃이 우아한 댕기물떼새입니다. 머리 위로 댕기가 쫑긋 솟아있습니다. 까만 목도리도 두르고 있네요. 깜찍하고 귀여운 모습입니다. 햇빛의 방향에 따라 몸 색깔이 약간씩 변합니다.

▲ 댕기가 예쁜 댕기물떼새

 우리나라에는 10월 하순쯤 찾아와 이듬해 봄까지 머무르는 겨울 철새입니다. 사천만에서는 사천강과 바다가 만나는 지점에서 제법 많은 수의 댕기물떼새를 볼 수 있습니다. 종포 갯벌, 광포만 갯벌 등지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서식 환경이 나빠져 점차 줄어들기 시작하여 제한된 지역에 적은 수의 무리만 찾아와 겨울을 납니다.

▲ 댕기물떼새

 사진 찍는 사람을 보고 깜짝 놀라 멈칫멈칫 바라봅니다. 사람이 다가가면 멈칫거리긴 하지만 황급히 날아가진 않습니다. 그래서 더욱 친숙하게 다가오는 댕기물떼새입니다.

▲ 먹이를 찾고 있는 댕기물떼새

 농경지, 갯벌, 호숫가에서 3~4마리에서 50여 마리씩 무리를 지어 다니면서 곤충, 지렁이, 작은 조개, 풀씨 등을 찾아 먹습니다. 고양이와 비슷한 소리를 내며  웁니다.

▲ 댕기물떼새가 사는 곳-광포만 가는 길 옆 농경지입니다. 뒤로는 오리제방이 보입니다.

 광포만 가는 길 옆, 농경지에서 찍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댕기물떼새 2009-12-18 11:57:44
갯벌에서 쫑쫑?거리며 먹이감 찾는 분주한 모습이 참 이쁜새랍니다.
머리 깃털이 아름다워서 공주님의 비녀같은 생각도 든답니다.
자연도, 사람도, 그냥 지나치지 말고 주위를 돌아보면서 작은 것 하나하나에도
사랑을 주는 12월이면 좋겠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