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댐 물폭탄 관련 대응 움직임 잇따라
상태바
남강댐 물폭탄 관련 대응 움직임 잇따라
  • 뉴스사천
  • 승인 2021.03.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최근 일주일 사이 남강댐 하류 피해조사협의회 정례회, 치수능력증대사업 반대 시민단체 기자회견, 시의회 5분 자유발언, 도의회 도정질문 등 댐 관련 대응 움직임이 잇따랐다.

먼저 ‘합천·남강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 2차 정례회’가 지난 9일 사천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정부는 지난해 8월 집중 호우 시 발생한 합천댐과 남강댐 하류 지역의 수해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용역을 진행 중에 있다.

이날 정례회는 지난 2월말의 현장조사 결과를 토대로 댐 하류 수해원인 조사용역의 추진 경과 보고 및 참석자 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용역사의 현장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자료 수집과 용역 추진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 다음 정례회는 4월초 용역 중간보고회를 겸해 개최할 계획이다.

송도근 사천시장은 “댐 방류로 인한 피해가 앞으로 적게 일어나도록 해야 하고, 피해로 상처난 시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은 “작년의 엄청난 수해에 대한 철저한 원인 조사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천시민참여연대는 10일 시청 앞 노을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강댐의 사천만 쪽 제수문(4문) 추가 설치를 반대했다.

이들은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사천만 연안 저지대 주민의 홍수피해 방지대책과 보상 방안 등을 내놓지 않고, 기후변화에 따른 홍수에 대응한다는 구실로 사천만 쪽으로 제수문 4개 추가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서 “사천만은 남강댐 방류에 따른 담수화와 영양염류 유입 등으로 어민들이 살 길이 없고, 지역 경제까지 위축되고 있다”며 “50년간 이어진 피해 보상과 저지대 침수 방지 대책 등을 먼저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수자원공사의 주장대로 여수로 추가 설치 피해가 없다면, 진주 남강 본류로 여수로를 설치하라”고 주장했다.

지난 11일 경남도의회 제383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도정질문 자리에서 류경완(더불어민주당·남해) 의원은 강댐 방류로 인한 남해 등 지역 어민 피해 대책 수립과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류 의원은 도 차원의 적극적인 역할을 거듭 당부했다. 12일 사천시의회 제25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도 김봉균 시의원이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총력 저지에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12일 제251회 사천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김봉균 시의원은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 총력 저지에 힘을 모아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하고, 환경부를 상대로 남강댐 방류량 증가에 따른 사천만 수리모형실험 결과 공개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