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남해하동 어민들 “남강댐 방류량 증대 결사반대”
상태바
사천남해하동 어민들 “남강댐 방류량 증대 결사반대”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2.2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피해대책 마련 촉구 
신남강댐(사천·남해·하동) 어업피해 대책위원회(위원장 백인흠)가 23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대책위)
신남강댐(사천·남해·하동) 어업피해 대책위원회(위원장 백인흠)가 23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대책위)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신남강댐(사천·남해·하동) 어업피해 대책위원회(위원장 백인흠)가 23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와 수자원공사는 남강댐 안전성 확보라는 미명이래, 남강댐 사천만 방류량을 늘리려 한다"며 "이는 사천남해하동 2만 여 어업인들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파렴치한 만행"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남강댐 물폭탄으로 30여 년 간 해마다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남강댐 사천만 홍수 방류로 인해 죽어가고 있는사천,남해,하동 어민들의 생존권 문제를 먼저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남강댐 치수증대 사업이 완공될 경우, 지금의 계획홍수 방류량 초당 3250㎥보다 4배 가까운 1만2000㎥이 극한홍수시 방류될 것으로 추정된다"며 "사천남해하동 어민들의 생존권은 완전히 말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교통부, 환경부는 방류량 증대사업을 할 것이 아니라, 그동안 댐 방류로 발생한 피해부터 해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사천·남해·하동 어민들은 죽기를 각오하고, 어민 생존권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남강댐 치수능력증대사업을 결사 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자원공사는 1969년 남강댐 건설당시 어업권 소멸 보상을 실시했다는 이유로, 이번 사업 관련 어업 피해 보상과 관련해서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6월까지 남강댐치수능력증대사업 기본계획과 실시설계를 마치고, 12월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이 완성되면, 사천만 방면으로는 초당 1만2137톤, 남강 본류로는 초당 2094톤까지 내려 보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