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우주시장 선제적 대응 모색
상태바
KAI, 우주시장 선제적 대응 모색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2.0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 스페이스 TF’ 가동…사업 다각화·전략적 제휴 모색 
KAI가 개발을 주관하는 500kg급 차세대 중형위성 2호.(사진=KAI)
KAI가 개발을 주관하는 500kg급 차세대 중형위성 2호.(사진=KAI)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가 빠르게 변화하는 우주산업 시장 개척을 위해 ‘뉴 스페이스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켰다고 3일 밝혔다.

TF는 미래사업부문장을 수장으로 전사 전략그룹과 재무그룹 등 사내 역량을 총 결집해 구성했으며, 핵심 역량 강화와 전략적 제휴를 비롯한 사업다각화를 검토한다. 

이를 위해 KAI는 우주분야 전문기관, 기업 및 스타트업과의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실행계획을 만들 예정이다. 우주산업 시장은 500조 규모로 추산되고 있다. 

KAI는 중·대형위성에서 소형·초소형위성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위성 간 융복합 솔루션을 개발하고 우주사업 영역을 넓히기 위해 지난달 18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또한, KAI는 20기 이상 초소형위성의 동시 제작이 가능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 실제 위성의 설계·제작·조립·시험이 가능한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우주센터를 2020년 8월 준공한 바 있다. KAI는 지난 1994년부터 다목적실용위성, 차세대중형위성, 정지궤도복합위성 등 다양한 위성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왔다. 또한, 우주탐사 시대를 대비한 달 궤도선 핵심 구성품 국산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대형 추진제 탱크 제작과 총조립을 수행했다. 

KAI 관계자는 “25년간 확보한 기술을 토대로 KAI 중심의 벨류체인(가치사슬)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