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대 대학평의원회 “대학통합 의견수렴 무효”
상태바
과기대 대학평의원회 “대학통합 의견수렴 무효”
  • 고해린 기자
  • 승인 2020.09.2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절차·투표용지’ 등 문제 삼아

[뉴스사천=고해린 기자]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9월 22일 대학통합 세부협약서와 부속합의서를 체결한 가운데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대학평의원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경남과기대는 9월 16~17일 이틀간 교직원, 학생, 동창회 등을 대상으로 대학통합 합의를 위한 찬반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59.44%가 찬성한 것으로 나왔다. 대학평의원회는 이번 의견수렴 자체가 ‘무효’라고 주장했다.  

경남과기대 대학평의원회는 9월 25일 보도자료로 “지난 9월 16~17일 대학본부 차원에서 ”진행한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형태에 대한 의견수렴은 행정절차와 체계를 위반하고, 투표 당일 투표용지의 심각한 하자가 있어 그 결과와 상관없이 의견수렴 자체가 위법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근거로는 하위기구인 대학통합TF가 상위기구인 교무위원회, 대학평의원회에서 결정해야 할 의견수렴 문항구성, 수렴방법, 수렴결과에 대한 의결정족수, 직능별 가중치 비율 등을 임의로 결정했다는 점을 들었다. 또한 투표 당일 교원, 직원, 조교 등 직능별 문항이 달랐고, 투표용지 제목도 다르게 표기돼 신뢰성과 공공성에 논란이 야기된다고 주장했다.

대학평의원회는 “이번 경남과기대에서만 진행한 의견수렴이 합법적인 절차로 결정된 사안이 아니므로 교육부에서 이를 토대로 통합 승인을 결정할 수 없으며, 만일 결정한다면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과기대 대학평의원회는 두 대학 총장이 기존에 구성원들이 합의한 ‘양 대학을 폐교하고, 통합대학을 신설하는 통합형태’를 파기하고, 개인적인 사항과 결부해 통합 형태를 ‘흡수통합’으로 임의 변경했으며, 7월 14일 총장 단독으로 협약서를 작성해 교육부에 제출했다며 ‘대학통합 형태’와 관련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