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관내 ‘소멸위험지역’ 11곳으로 늘었다
상태바
사천 관내 ‘소멸위험지역’ 11곳으로 늘었다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7.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년 사이 소멸위험 5곳→11곳, 2배 ‘증가’
사천읍‧사남면‧정동면 제외하고 위험등급
청년인구 감소 두드러져…대책마련 절실
코로나19 감염증 인구 소멸 가속화 우려
사천시청사 전경.
사천시청사 전경.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사천시 관내 14개 읍면동 가운데 인구가 줄어 사라질 위기에 처한 곳이 7년 사이 5곳에서 11곳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고용정보원 이상호 연구위원은 지난 6일 발표한 ‘포스트 코로나19와 지역의 기회’ 보고서를 통해 전국 광역 지자체, 시‧군‧구, 읍면동의 소멸위험지수를 산출해 발표했다. 소멸위험지수는 한 지역의 20∼39세 여성 인구수를 해당 지역의 65세 이상 고령 인구수로 나눈 값이다.


지역소멸위험 등급은 총 5단계로 구분되면, 1등급은 소멸위험지수가 1.5 이상으로 소멸위험이 매우 낮은 곳이다. 반면 소멸위험지수가 0.5 미만인 4·5등급은 소멸위험지역으로 꼽힌다. 0.2∼0.5 미만이면 소멸위험 진입단계(4등급), 0.2 미만이면 소멸고위험 지역(5등급)으로 구분한다.


지난 2013년 7월 기준 첫 조사에서는 서포면이 소멸고위험지역(5등급)으로, 곤명면과 곤양면, 축동면, 동서동이 소멸위험 진입단계(4등급)으로 분류돼 총 5곳이 소멸위험지역으로 꼽혔다.

하지만 7년이 지난 2020년 5월 기준 조사에서는, 사천읍과 정동면, 사남면을 제외한 모든 지역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앞서 언급한 3곳은 주의단계인 3등급이며, 축동면·곤양면·곤명면·서포면·동서동 등 5곳이 소별고위험지역(5등급), 용현면·선구동·동서금동·벌용동·향촌동·남양동 등 6곳이 소별위험 진입단계(4등급)로 분류됐다. 사천시 읍면과 동지역을 불문하고 1·2 등급은 한 곳도 없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사천시 전체 소멸위험지역도 2013년 3등급에서 지난해 처음 4등급으로 낮아졌다. 소멸위험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 가속될 것으로 보인다.

사천시 인구는 2013년 11만6851명이었으나, 매년 지속적인 감소를 기록해 왔다. 특히, 2018년 11만3888명에서 2019년 11만1925명으로 2000명 가까이 감소했다. 2020년 4월 기준 시 인구는 11만1365명이다. 65세 이상 인구는 2019년 2월 20.9%로, 2025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25.1%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사천시 전입자는 1만3018명인데 반해 전출자는 1만4517명으로 인구 순유출이 1499명에 달했다. 특히, 20대 여성의 인구 감소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4월 기준 20대 인구는 남성 6497명인데 비해 여성 4387명으로 2000명 가량 차이가 난다. 39세 이하 청년 인구 증감률도 도내 평균이 매년 –1.5%인데 비해, 사천은 –2.7%로 더 많은 청년 인구가 유출되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제조업 위기가 본격화되고 있으며, 관광분야도 큰 타격을 입고 있어 인구 유출 폭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포스트 코로나19와 지역의 기회’ 보고서를 낸 이상호 연구위원은 코로나19가 지방소멸을 가속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상대적으로 고용상황이 덜 나쁜 수도권 지역으로 인구 이동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 실제 지난해 3~4월과 비교해 올해 3~4월 수도권 유입인구가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지방에서 수도권으로의 청년층 인구이동이 확대되고, 지방소멸 위험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산업과 지역에 따른 영향은 향후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날 것이므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응 체계도 산업-지역의 특성에 따라 달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사천시는 지난 6월 인구정책 기본계획 용역 보고회를 갖고, 청년층 인구유출 억제를 위한 분야별 세부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와 함께 문화여가생활 활성화, 청년주거 지원, 일자리 지원 강화, 청년 공간 마련 등 청년정책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