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KETI, 항공우주산업 발전 업무협약
상태바
KAI-KETI, 항공우주산업 발전 업무협약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0.04.1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VR·AR 기반 기술 개발 상호 협력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전자부품연구원(KETI)이 16일 KAI 서울사무소에서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전자부품연구원(KETI)이 16일 KAI 서울사무소에서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KAI)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와 전자부품연구원(KETI)이 16일 KAI 서울사무소에서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빅데이터,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공동기술 기획과 개발 협력을 통해 국내 항공우주산업의 기술 수준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양 측은 ▲무인이동체, 자율비행 등 항공 기술협력 ▲차세대 항공우주 고도화 분야의 공동사업 발굴·연구 협력 ▲항공우주 관련 기업에 대한 공동 기술지원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이 협약은 3년간 유효하며 이후 1년 단위 자동 연장된다. 

KAI와 KETI는 올해 상반기 중 상호 교류와 협력을 원활하게 수행하기 위한 기술협력 세미나를 열 계획이다. 필요하면 실무협의회도 운영한다.  

KAI는 빅데이터 기반 비행체 안전관리 예측분석, VR·AR 혼합방식 비행체 원격 정비, 조종사 비행상황 대응 가상훈련 등 14가지 분야에서 협력해 기술경쟁력 강화를 모색한다. 

KAI 안현호 사장은 “이번 협약은 기존 국방기술에 민간 첨단기술을 융합하는 계기”라며 “ICT(정보통신기술) 핵심기술과 항공우주 관련 기술의 결합으로 PAV, 무인기 등 미래 차세대 항공 플랫폼 개발에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KETI 김영삼 원장은 “이번 KAI와의 업무협력은 AI, 빅데이터, VR·AR 등 ICT 핵심기술을 항공우주 산업에 이식함으로써 개인 자율주행·무인 비행 등 모빌리티 혁명을 앞당기고, 우리나라 항공우주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ETI는 ICT 융합 분야에 특화된 전문 연구기관으로 4차 산업혁명 기반의 빅데이터, AI, VR·AR 등의 첨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