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사천에서 MRO사업 한다”
상태바
국토부 “사천에서 MRO사업 한다”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7.09.2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상규 의원 질의에 김현미 장관 답변
“KAI 수뇌부 없어도 타당성용역 마칠 것”
여상규 국회의원이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현안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여상규)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한국항공우주산업의 사장 공백 사태에도 불구하고 사천에 MRO사업단지가 들어설 수 있게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2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여상규 국회의원의 현안 질의로 확인됐다. 이날 여 의원은 “항공MRO사업이 지금 어느 단계에 들어가 있는가”라고 물었고, 이에 김 장관은 “한국공항공사가 지금 용역을 하고 있다. (KAI와)사천비행장에 설치를 하는 것으로 하고 있는데, 아시다시피 지금 KAI 수뇌부가 수사를 받고 있는 과정에서 용역이 원만하게 진행이 안 되는 어려움에 있습니다. 그런데 걱정하지 않도록, 수뇌부가 없더라도 용역을 정상적으로 끝마쳐서 사천에 MRO사업단지가 들어설 수 있도록 저희가 용역을 잘 마치도록 하겠다”라고 답했다.

김 장관의 답변을 들은 여 의원은 “타당성용역 조사니까 KAI 회사 수뇌부에 문제가 있더라도 진행하는 데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잘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KAI에 대한 검찰 수사로 항공MRO사업 타당성 연구용역 결과 발표가 늦어지고 있지만, 이날 김 장관의 발언으로 MRO사업 지정에 속도가 날 전망이다. 또 MRO사업의 사천 유치에도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