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주의 '문득'] 칼럼을 끝내며
상태바
[이영주의 '문득'] 칼럼을 끝내며
  • 이영주
  • 승인 2015.11.26 11:5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부터인가 가슴이 답답해서 가슴을 툭툭 치는 버릇이 생겼는데 그날따라 심했습니다. 음식은 물론이고 물을 마셔도 가슴이 쓰리고 가만히 있어도 가슴 깊숙한 데에 통증이 잡히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병원에 들려 심장, 폐 등을 검사해도 별 이상이 없어 마지막으로 내시경 검사를 했죠. 담당의가 내시경을 본 후 한 말입니다.

“혹시 면도날 같은 것을 잘못 드신 적이 있습니까? 식도에 날카로운 것에 베인 것 같은 상처가 보여서요.” 무슨 생뚱맞은 말인가 싶더군요. 어설프게 차력사 흉내를 낼 나이도 아닌데요. 의사가 두 달 후 두 번째 내시경 검사를 한 후 다시 말하더군요.

“제가 경력은 많다고는 할 수 없을지 모르지만 내시경을 10년 남짓 보아 온 전공의인데요. 솔직히 말씀드려서 선생님 같은 경우는 처음입니다. 아무래도 상급병원으로 가셔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그 의사가 써 준 의뢰서의 내용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지난 해 11월에 본원에서 실시한 내시경 검사에서는 아무 증상이 없었는데 금년 7월에 식도에 궤양이 발견되어서 두 달 동안 약물 치료를 하고 9월에 재차 내시경 검사를 해 본 결과 호전되지 않아 환자를 귀 병원에 의뢰합니다.’ 의뢰서를 들고 찾은 상급병원에서는 대. 소변에 피검사까지 하고 위와 대 소장까지 내시경으로 들여다보는 복잡한 검사를 하더군요.

“소장이나 대장 어디에 오래된 궤양이 있어 그 균이 식도로 침범하지 않았을까 의심되어서 대장과 소장까지 샅샅이 살펴보았는데 그런 것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두 달 정도 치료해 보시고 다시 검사를 합시다.” 결국 상급병원에서도 식도 궤양 원인은 찾지 못한 것입니다. 문득 우연히 마주친 잘 아는 한의가 식도에 궤양이 생겼다는 말을 듣고는 한 말이 기억났습니다,

“아이고, 무엇 때문에 그렇게 스트레스를 받고 있나요? 마음이 상하면 생기는 병인데?” 아, 그것이더군요. 지난 5월 중순 경 차례로 닥쳐온 고난, 뜻밖의 불행한 소식, 듣지 말아야 할 언사 등으로 마음은 무겁게 가라앉았고 결국 차곡차곡 쌓여 육체의 병이 된 것입니다.

심신이 피폐해지면 둘러싸고 있는 굴레를 하나씩 벗어던져 몸과 마음을 가볍게 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종이신문이 나온 지 100호가 되었고 이제 신문사와도 인연이 다 되었습니다. 그동안 줄곧 맞지 않은 옷을 입은 듯이 어색하고 거북하기도 했고요.

지면을 얼마간이라도 메워서 기자들의 노고를 조금이라도 덜어주려고 쓴 칼럼, 문득 생각난 것이라 제목도 ‘문득’이라 했던 보잘 것 없는 글도 이제 마지막입니다. 얕은 지식에다 모자라는 글 솜씨로 보는 이의 눈만 어지럽히는 칼럼을 쓸 때마다 죄짓는 심사였습니다. 부족한 글을 읽느라고 독자들께서 그동안 고생하셨을 것입니다. 오랫동안 참아 주셨던 독자들께 깊이 고개 숙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오정환 2016-01-01 11:44:14
새해 초입에 '뉴스사천닷컴'에 들어왔습니다. 개인적으로 항상 생활이 불안정하다보니 '뉴스사천과 더불어 함께'라는 초심도 비틀거렸습니다. 죄송합니다. 빨리 건강 회복하시고 더 멋진 칼럼으로 만나뵙기를 소망합니다!

김명순 2015-12-02 09:24:36
삶이 힘들어도 한번씩 보는 칼럼으로 많은 위안이 되었는데...아쉽습니다.
그래도 그때의 칼럼을 다시 한번씩 보면서 제 마음을 추스려 나갈렵니다. 고마웠습니다,
어디를 가시더라도 건강하게 오래 사시면서 좋은 얘기 많이 해 주시는 아름다운 삶 되십시오^^

삼천포 2015-11-30 10:12:23
저는 이대표님을 잘 알지는 못합니다만,
이 글을 읽으면서 '참 인간적이면서 진솔하고 또한 겸손한 분'으로 다가왔습니다.
건강 잘 챙기세요,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애독자 2015-11-27 16:05:43
님의 다양한 개인적인 경험을 기반으로 현재의 여러가지 복잡하게 얽히고 설킨 문제들을 아주 쉽게 풀어내신 좋은 글 감사하다는 마음도 잊은채 잘 읽었습니다. 인사를 전할 시간도 없이 어느날 문득 떠나시네요.
정기적인 칼럼을 쓴다는 일이 그리 쉽지만을 않을 터인데 그간 고생 많이 하셧고 이제는 마음의 짐 덜어내시고 더욱 건강하고 활기차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그간 수고하셧고 감사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