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주의 문득] 가난한 대통령
상태바
[이영주의 문득] 가난한 대통령
  • 이영주
  • 승인 2015.04.3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 밑으로 지구 끝까지 파 들어가면 나오는 나라, 지구 정 반대편에 위치한 나라인 우루과이 대통령 이야기다. 우루과이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이 ‘축구’일 것이다.

남미축구 특유의 화려한 개인기로 그라운드를 누비는 축구의 나라. 그러나 앞으로는 ‘대통령’이 더 유명한 나라가 될 듯하다. 지난 3월로 퇴임했으니 전직 대통령이다. 우루과이 40대 대통령인 ‘호세 알베르토 무히카 코르다노’는 대통령궁을 노숙자에게 내 주고 원래 자신이 살았던 허름한 농가에서 살았다. 낡은 폭스바겐을 직접 몰고 출퇴근하며 급여의 90%를 사회에 내 놓은 기부천사이기도 했던 금년 80세인 호세 무하키는 살아있는 전설이다.

도시 게릴라 출신으로 13년간이나 투옥된 투사 출신인 그는 대통령이 된 후 당연히 진보적 정책으로 나라를 이끌었다. 국가의 한정된 예산을 집행하는데 어디에 우선권을 주느냐가 정책이다.

우루과이는 절대 빈곤 계층이 국민의 40%였는데 그가 대통령이 된 뒤 10%이하로 줄었고 현재 남미 지역 평균성장률을 웃도는 고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그의 서민 복지 정책이 성공작임을 알 수 있다.

호세 무히카는 뛰어난 연설가로 특히 유엔에서의 연설은 빛나는 명연설로 알려져 있다. 한국의 한 연구자가 우루과이 대사관을 찾아가 ‘무히카 대통령이 유엔에서 한 명연설문의 영어 번역본이 있는가’를 문의하니 막상 그 직원은 ‘자국의 대통령이 그렇게 훌륭한 연설을 유엔에서 한 자체를’ 모르고 있었단다. ‘그 대통령에 그 공무원’이다. 윗물이 맑으면 아랫물도 맑은 것이다. 그 연구자는 무덤덤한 대사관 직원의 소박한 모습에 오히려 감동을 받은 것이다.

무히카 대통령이 한 유엔의 명연설 중에 약간만 발췌해서 살짝 맛만 보자. 더 알고 싶으면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무히카’란 책자를 구해 볼 일이다.

“숱한 할부금을 다 갚을 때쯤이면, 이미 저처럼 관절염을 앓는 노인이 되어 있고 인생은 이미 끝나 있음을 깨닫게 되지요. 이런 것이 과연 인간의 숙명일까요?”(2012.6.12.)

“정치는 현상유지 이상의 것을 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시장에 권력을 넘겨준 채 어리석게도 그저 정권 장악을 위해서만 싸우고 있습니다. 세계화를 막을 수 없는 것은 우리의 생각이 지구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2013.9.24.)

박대통령이 남미 4개국 순방을 마치고 돌아왔다. 기왕 남미까지 간 김에 우루과이에 들러 이제는 평의원으로 돌아간 호세 무히카 대통령과 그의 농가 앞뜰의 흔들의자에 나란히 앉아 석양을 바라보며 인생을 논하고 왔다면 얼마나 좋았을까하는 동화 같은 생각이 문득 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