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일대해수욕장 경관정비 나서
상태바
남일대해수욕장 경관정비 나서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4.11.0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7억 투입, 연말까지 쉼터·주차장·도로 개선

남일대해수욕장 전경. 뉴스사천DB
사천시가 시민과 관광객 편의증진을 위해 남일대해수욕장 주변 환경정비에 나섰다.

시는 올 연말까지 남일대해수욕장 유적지 주변 정비사업 일환으로, 8억7700만 원(특별교부세 5억원, 시비 3억7700만원)을 투입해 전체적인 경관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주차장을 추가 조성해 잔디블럭을 깔고 음수대를 설치한다. 낡은 주택(신선집)을 철거한 뒤 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팔각정자와 파고라, 포토존 설치는 물론, 도로정비도 진행한다. 이번 사업은 12월 말 준공예정이다.

사천시 관계자는 “최치원 선생 숨결이 살아있는 남일대해수욕장 주변 경관 정비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겠다”며 “내년에는 40억원 국비를 확보, 휴식공간 조성과 서비스 인프라 구축 등 관광명소화 사업 추진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남일대라는 명칭은 신라 말 고운 최치원 선생이 이곳을 지나다가 경치에 반해 ‘남쪽에서 가장 빼어난 경치를 갖고 있는 곳’이라고 말한 것에서 유래됐다. 2012년 최치원 선생의 발자취와 뜻을 기리는 유적비가 설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