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노조원들, 사장 고향에서 “김재철 퇴진하라”
상태바
MBC노조원들, 사장 고향에서 “김재철 퇴진하라”
  • 하병주 기자
  • 승인 2012.06.22 18: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계 받을 사람은 김재철.. 사천시민들도 응원해 달라"

▲ 언론노조원들 중심으로 구성된 경남희망순례단이 21일 사천을 찾아 김재철 MBC사장의 퇴진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은 순례단 활동 모습.
언론 국정조사와 청문회 개최, 김재철 MBC사장 퇴진 등을 촉구하며 경남을 돌고 있는 '언론장악·공정방송 실현 경남희망순례단'이 사천을 찾았다.

언론노조 진주MBC지부와 창원MBC지부, 그리고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참여하고 있는 경남희망순례단은 21일 사천시 곳곳을 돌며, 징계 언론인들의 원상회복과 정치권력에 의해 언론이 장악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 개정의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사천 출신의 김재철 MBC사장을 구속수사 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홍보물을 시민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이날 순례단과 함께 사천을 찾은 언론노조 MBC본부 정대균 수석부위원장(전 진주MBC지부장)은 “김재철 사장의 고향에서 김 사장 퇴진을 외치니 느낌이 각별하다”며 말을 이었다.

▲ 언론노조 MBC본부 정대균 수석부위원장(전 진주MBC 노조지부장)은 이날 사천시민들의 응원을 기대했다.
“지역민 중에는 김 사장을 좋아할 분도 있겠지만, 그가 자행한 일들을 보면 우리의 심정이 헤아려질 줄 안다. 김 사장은 사장에 오르자마자 지역민과 구성원들의 한 결 같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진주와 창원 MBC의 통폐합을 추진했다. 그리고 공정방송을 외면한 채 이에 항의하는 직원들을 100명 넘게 징계했다. 조만간 대규모 징계가 또 이어질 예정이어서, 250명 정도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사상 최대 규모다. 김 사장이 저질러 놓은 일을 보면 자신이 징계를 받아 마땅한데, 적반하장이다. MBC의 명예를 되찾고, 공정방송을 이루는 그날까지 사천시민들의 응원을 바란다.”

순례단이 이날 시민들에게 나눠준 홍보물에는 김 사장이 여성무용가 정아무개 씨에게 각종 특혜를 줬다는 주장과 공정방송 훼손 사례가 소개돼 있었다. MBC노조는 6월 22일 기준으로 145일째 파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티mbc 2012-07-05 13:06:59
노무현정권때 온나라가 떠들석하게 온국민을 속이는 광우병소동은 누가 자행했나? 지금은 자기들 불리하니까 사장물러나라하고 국민들한테 공감을 얻겠나요!!!

사천의연인 2012-06-25 11:45:33
재처리는 무엇을 얻고 무엇을 잃었나? 엠비씨 낙하산 사장이 되어서..
국민들의 눈과 귀가 되어야 할 공영방송이 정권의 나팔수가 되는 것을 더이상 참지 못하고
6개월 가까이 파업을 하고 있는 MBC 노조는 니가 아무리 칼춤을 추어도 물러설 마음이 전혀 없단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