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에서 '공단'으로.. 다시 불붙는 '구암'
상태바
'공장'에서 '공단'으로.. 다시 불붙는 '구암'
  • 하병주 기자
  • 승인 2009.02.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구암산업단지조성 설명회에서 주민과 업체 갑론을박

구암일반산업단지 토지이용계획도
지난해 여름 불붙었던 구암1리 공장설립 논란이 이번에는 공단조성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19일 오전10시 사천읍사무소에서는 구암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합동설명회가 열렸다.

구암일반산업단지 조성계획은 민간업체가 실수요자개발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19만1570㎡의 면적에 산업시설용지 10만2584㎡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시행은 창원 업체인 드림에이스테크(주)가 맡고 개발 후 조선기자재업체와 전자부품조립업체가 들어설 예정이다.

구암일반산업단지가 들어설 곳은 이미 지난해 7월에 드림에이스테크(주) 이름으로 공장설립 허가(면적 2만8056㎡)가 났던 곳이다. 그리고 사업 진행 과정에 인근 주민들의 반발을 샀으며 9월말에는 낙동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날림먼지방지시설이나 배수로시설 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후 공사를 진행하지 않았던 시행업체는 지난해10월에 공단조성 투자의향서를 사천시와 경상남도에 제출했고 지난2월9일 산업단지계획 승인신청서를 사천시에 제출했다. 그리고 주민공람공고를 거쳐 이날 합동설명회를 연 것이다.

설명회에는 시행업체 관계자와 설계용역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설명했고, 김기석 제갑생 의원과 조근도 지역개발국장 그리고 구암1리와 장전2리 주민 30여 명이 참석해 의견을 제시했다.

주민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몇 가지로 요약된다.

△악취와 진동 분진 등 피해상황 예상되는데 대책 있는가 △교통량 증가로 마을이나 보행자 위험이 커진다 △구계서원이란 문화재가 가까이 있는데 공단조성이 가능한가 △큰비가 내리면 수해 가능성이 높아진다

19일 열린 합동설명회에 참석한 마을 주민들이 공단조성계획을 경청하고 있다.
주민들의 이런 문제제기에 업체 측은 “법적 테두리 안에서 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예상되는 문제들을 충분히 검토하고 있으며, 주민들의 의견을 추가 반영할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새로이 발효된 ‘산업단지 인·허가 절차 간소화를 위한 특례법’을 설명하는 등 이후 진행과정이 빨라질 것임을 예고했다.

주민들은 업체 측 답변이 원론적인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자 사천시 공무원을 향해 원성을 털어놓기도 했다. “실제로 현장에 가보면 공단이 들어서기에 부적합하다는 것을 알 텐데도 업체 입장만 두둔하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한편 설명회 막바지에는 조근도 지역개발국장과 이영세 구암공장설립반대대책위원장이 공단조성의 타당성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관련기사 참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