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내기에게 전하는 메시지
상태바
새내기에게 전하는 메시지
  • 바이올렛 시민기자
  • 승인 2012.03.22 13: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랑새와 떠나는 재미난 책여행] '틀려도 괜찮아'

▲ 글 ㅣ 마키타 신지 ㅣ 역 : 유문조 ㅣ 그림 : 하세가와 토모코 ㅣ 출판사 : 토토북
“아는 사람 손 들어봐”, “할 수 있는 사람 나와 봐”로 시작하는 수업 시간 잘 모르는 아이, 자신이 없는 아이의 가슴은 오그라듭니다.

초등학교 1학년 신입생이 있습니다. 집에서는 이야기도 잘 하고, 유치원에서 발표도 곧잘 하던 아이지만, 낯선 친구들과 낯선 선생님 앞에서는 쑥스러워 몸을 뒤로만 뺍니다. 게다가 집이나 유치원보다 경직된 교실의 분위기는 아이를 주눅 들게 하여 알고 있는 것도 발표할 수 없게 만듭니다.

이 책은 멋지게 대답하고 싶지만 틀릴까봐, 답이 틀렸다고 친구들이 웃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 때문에 손들기를 망설이는 초등학교 신입생들에게 교실은 틀려도 괜찮은 곳, 틀리면서 정답을 찾아가는 곳이라는 것을 깨닫게 함으로써 즐거운 마음으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틀린 답이라도 거기에서 정답을 유추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가르쳐 줍니다.

이 이야기의 모델이 되는 장소는 초등학교 교실이지만 중·고등학교 교실 모두에 해당되는 이야기입니다. 요즘 어른과 아이들은 모두 정답이 나오기까지의 과정보다 정답을 맞히는 데에만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식을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정답을 맞히기까지 틀린 답의 오류를 확인하고 수정하면서 그 과정에 들어간 개념이나 원리를 이해해야 합니다.

이 책은 틀린 답이라도 거기에서 정답을 유추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가르쳐 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음미하는 삶 시민기자 2012-03-29 17:08:36
수업시간을 쪼개서라도 한 번 읽어봄직한 책입니다.^^

새내기 2012-03-24 17:33:39
어릴 적에는 동네 친구들이 그대로
초등학교, 중학교까지 대부분 같이 갔던지라
선생님과 교수방법의 낯설음 말고는 그리 어색한 게 없었던 것 같습니다.
요즘같이 '동네친구'라는 개념이 희박한 때에는
아는 친구도 없는 그 공간이 얼마나 두려울까요.
새내기들아, 힘내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