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댐 물 공급, 사천만 재앙 부를 것"
상태바
"남강댐 물 공급, 사천만 재앙 부를 것"
  • 허귀용 기자
  • 승인 2009.02.0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 의원, 남강댐 용수공급 증대사업 강력 '반대' 입장 밝혀
민노당 대표 강기갑 국회의원이 2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왼쪽)이병하 민노당경남도당위원장, (오른쪽)손석형 경남도의원.(사진제공: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
남강댐 용수공급 증대사업과 관련해 사천시와 시의회는 물론 경남지역 각계각층에서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강기갑 국회의원이 사업의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강기갑 의원은 경남도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남강물이 부산에 공급된다면 서부경남지역은 식수원 부족으로 인한 식수난, 농공업용수 부족, 홍수피해, 생태계 파괴와 수질악화, 사천만 방류수 증대에 따른 어장피해를 피할 수 없다”며 남강댐 용수공급 증대사업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강 의원은 또 “1998년 남강댐 숭상이후 사천만에 집중방류로 어업피해와 해양환경악화, 저지대 가옥과 농경지의 상시적 침수 등으로 사천만이 황폐화 되면서 수산자원이 급격히 감소해 어업생산기반이 상실되고 어업인들의 삶의 터전이 붕괴되고 있다”며 “사천만으로 방류량을 2배가량 증가하겠다는 국토해양부와 한국수자원공사의 계획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해 저지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부산 시민들에 대해서도 남강댐 용수공급 증대사업 추진에 따른 문제점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사업 반대에 동참해 줄 것을 부탁했다.

“부산시민의 수돗물 남강댐 취수는 낙동강 수질을 포기하겠다는 선언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식수로 사용하지 않는 강물은 정화노력을 기울이지 않습니다. 그럴 필요성조차 느끼지 못하게 되고 결국에 (낙동강)은 죽음의 강으로 변하고 말 것입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광주, 전남 지역의 수돗물 취수원으로 영산강을 포기한 이후 영산강의 수질관리는 농업용수에만 맞추어졌으며 수질관리를 포기하고 결국 지금은 4, 5급수를 넘나드는 죽음의 강이 되고 말았다”며 “낙동강도 연산강의 전철을 밟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끝으로, “남강댐 용수공급 증대문제는 전형적인 일방통행식 중앙정부중심의 탁생행정”이라면서 “우리는 경남지역의 모든 정치, 시민사회, 환경단체 및 지역주민들과 일심동체가 되어 이번 사업을 저지”하며 “이를 위해 경상남도가 중심이 돼 전 도민적 대책기구를 마련할 것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미영 경남도의원과 이종엽 창원시의원, 강병기 민주노동당 진주시위원장, 장병길 경남도당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