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세상
달그림자
icon 고구미
icon 2009-11-02 19:12:56  |   icon 조회: 4250
첨부이미지
일요일 늦은 오후.
놀아달라는 일곱살 아들 성화에,
하루종일 구들장이라고 눈 흘기는 마누라 성화에
놀아준다는 핑계로 송도 암남공원으로 향했다.
미끼용 새우 3.000원짜리 한통과 함께...

서툰 솜씨로 아들녀석 채비를 끝내니
이미 주위는 어둑~ 해져왔다.
11월에 들어서기 무섭게
제법 밤바람이 차가워졌다.

입질 두어번.
그리고 손바닥만한놈으로 딸랑 한마리!
끝이었다.
그리고 한시간 동안
단 한번의 입질도 없었다.
마눌님과 아들놈은
춥다는 핑계로 차속으로 들어가버리고
담배 한개비 자유롭게 물고는
밤바다를 응시 해 본다.
찌 너머에 비치는 달빛 그림자를...

차안에서 두사람은 까르르 깔깔
'패떴'하는 시간대로군...
마눌님이 한주에 유일하게
화알짝 웃어대는 시간대!
저렇게라도 웃는걸 보며
그나마 다행으로 여기는 나.

마주보이는 섬 영도.
그 사이에 흐드러지게
뿌려대는 금싸라기 달빛 파편들....
2009-11-02 19:12:56
211.38.219.1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달빛여울 2009-11-04 21:00:00
찬란한 태양, 황홀한 노을, 은은한 달빛여울...참 이쁘네요.
이젠 달그림자가 좋아지는 나이?가 되었나^-^
이 세상의 어느 보석보다 빛나는것 같아요.
밤바다는 못가더라도 밤하늘의 달무리도 지금 참 이쁘네요. 하늘 한번 보세요

물결 2009-11-03 18:14:09
그러고 보니 물에 비친 달그림자는 반짝이는 보석 같네요. 그림자는 무조건 다 검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하이에나 2009-11-02 23:24:38
입질이 없었기 다행입니다.
그렇지못했다면 이런 아름다운 영상에세이를 볼 수 없을뻔 했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