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가족은 안녕하십니까?
상태바
당신의 가족은 안녕하십니까?
  • 어성준 시민기자
  • 승인 2011.07.1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성준과 책] '가족의 목소리'/ 대니얼 고틀립 지음

당신의 가족은 안녕하십니까?

자폐증을 앓는 손자에게 쓴 편지에서, 세상과 타인을 향해 마음을 닫아건 우리 안의 ‘샘’을 발견하게 해준 『샘에게 보내는 편지』. 시시각각 덮쳐오는 일상의 불안과 위기 속에서 자기만의 목소리를 지키고 두려움 없이 인생을 살아가는 법에 대해 들려준 『마음에게 말걸기』. 이 두 권의 책으로 수많은 한국 독자의 찬사와 공감을 자아냈던 대니얼 고틀립.

그가 이번에는 자신이 20년 넘게 진행해온 필라델피아 공영방송WHYY-FM의 장수 상담 프로그램 <가족의 목소리Voices in the family>에서 접한 청취자들의 다양한 사연과 자신의 경험을 통해 가족 안에서 상처 받은 우리의 마음을 다시 한번 따뜻하게 보듬어준다.

대니얼 고틀립은 가족상담사, 심리치료사이지만, 『가족의 목소리』에서는 그 모든 권위를 내려놓고, 자신의 명함에 새겨진 소개처럼 ‘사람Human’으로 다가온다.

그는 이 책에서 전문성을 과시하는 심리학 전문용어나 가족학, 인간행동 및 습성에 관한 통계도 전혀 제시하지 않고, 이혼, 학습장애, 콤플렉스, 사지마비 등 자신의 약점을 주저 없이 드러내며 심리치료사 대 내담자가 아닌, 사람 대 사람으로서 독자들과 풍부한 삶의 경험을 나눈다.

전문가라는 이름만 앞세워 무엇이 문제인지 분석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희로애락을 모두 경험해본 인자한 이웃집 할아버지처럼 고민이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마음 깊이 공감하며 그들이 나름대로 옳은 길을 찾을 수 있게끔 돕는다. 
 

*이 기사는 경남지역신문발전위원회 지원으로 원고료를 지급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