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기 부지사 "당혹스럽지만 의연하게 대처"
상태바
강병기 부지사 "당혹스럽지만 의연하게 대처"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0.11.1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 사업권 회수에 격앙.. '도민에 대한 예의 아니다'

경상남도 강병기 정무부지사는 15일 국토부의 4대강 사업 회수 통보에 대해 "당혹스럽지만 의연하고 당당하게 대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사진 출처 경남도청)
국토해양부의 경남도 낙동강 사업권 회수 통보에 대해 경남도가 입을 열었다.

경상남도 강병기 정무부지사는 15일 국토해양부의 4대강 사업 회수 통보에 대해 "당혹스럽지만 의연하고 당당하게 대처하겠다"고 경남도의 입장을 밝혔다.

강병기 정무부지사는 이날 오후 2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늘 오전 10시 정부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을 통해 우리 도에 낙동강 사업 대행협약 해제를 통보해 왔다. 우리 경남도에서는 정부와 경남도가 체결한 대행협약서에 근거하여 정부가 정한 사업 원안의 일부를 조정할 것을 요청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강병기 부지사는 “경상남도나 국가적으로도 매우 중대한 사안이고 김두관 지사가 투자유치 활동을 위해 해외 출장 중인 점을 국토부에 요청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도지사가 국내에 없는 시기에 사업권 회수를 통보한 것은 경남도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시의적절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강병기 부지사는 또 “국토부에서 말한 대행협약 해지 사유도 협약서상 해지 사유가 되지 않으므로 우리 도에서는 의연하고 당당하게 이 상황을 대처해 나갈 것이다”면서“우리 도에서는 지사가 귀국하면 본 사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해 대응방안을 정할 것이다. 국민과 경남도민의 성원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이날 오후 1시 불법 폐기물이 다량 발견된 낙동강 8·9공구, 15공구 21개 지점에서 시료를 채취하러 나갔으나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이를 저지해 충돌을 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