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삼문학관개관 및 제11회 박재삼문학제
상태바
박재삼문학관개관 및 제11회 박재삼문학제
  • 김효진 기자
  • 승인 2008.11.1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22일까지 박재삼문학관 및 삼천포해상관광호텔에서 열려

‘박재삼문학관개관 및 제11회 박재삼문학제’가 21일(금)부터 22일(토)까지 이틀간 박재삼문학관과 삼천포해상관광호텔에서 열린다.

첫날 21일에는 전국 백일장 및 문학상 결선이 오전10시부터 노산공원 박재삼문학관 광장에서 진행된다.

오후 2시부터 식전행사로 전통예술원 마루의 터밟기, 극단 장자번덕의 비나리 등의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식전행사에 이어서 개관기념식이 진행된다. 이 날 기념식에는 김수영 시장과 기관단체장, 오탁번 한국시인협회장, 김복근 경남문인협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시인 최송량의 개관축시와 시인 윤향숙 씨의 박재삼 시 낭송 등이 있을 예정이다.

개관기념식을 마치고 ‘한국시 속의 박재삼 시’라는 주제로 박재삼문학관 다목적실에서 박재삼 문학 세미나가 열린다.

오후6시30분부터 삼천포해상관광호텔 세미나실에서 시 낭송(시인 손미영, 윤향숙)과 청소년 문학상 심사평과 시상식, 퓨전국악실내악단 믹스의 예술 공연과 만찬이 준비되어 있다.

22일에는 오전10시부터 노산공원과 서금동 일원을 탐방한다.

오후5시부터는 박재삼문학관 다목적실에서 ‘시인 박재삼과 그의 시 세계‘라는 주제로 박재삼 문학의 밤 행사가 열린다.

박재삼 문학의 밤 행사에서는 시인 손미영 씨가 박재삼 시 낭송을 하고, 문정아(무용협회)씨의 무용공연 교방춤이 준비되어 있다.

박재삼문학관 가는길

 

   
박재삼 씨
1933년 일본 도쿄[東京]에서 태어나 삼천포에서 자랐다. 삼천포국민학교를 졸업한 뒤 가난한 집안 사정으로 중학교 진학을 못하고 삼천포여자중학교 사환으로 들어가 일하였는데, 이곳에서 교사이던 시조시인 김상옥을 만나 시를 쓰기로 결심하였다. 그 뒤 삼천포고등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했으나 중퇴하였다.

1953년 《문예》에 시조 <강가에서> 를 추천받았고, 1955년 《현대문학》에 시 <섭리>, <정적> 등이 추천되어 등단하였다. 1955∼1964년 월간 현대문학사 기자를 거쳐 1965∼1968년 대한일보 기자, 1969∼1972년 삼성출판사 편집부장 등을 지냈다.

그의 시는 가난과 설움에서 우러나온 정서를 아름답게 다듬은 언어 속에 담고, 전통적 가락에 향토적 서정과 서민생활의 고단함을 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죽을 때까지 고혈압·뇌졸중·위궤양 등 병마에 시달리며 만년을 보냈다.

현대문학신인상, 문교부 문예상, 인촌상, 한국시협상, 노산문학상, 한국문학작가상, 평화문학상, 중앙시조대상, 조연현문학상, 제6회 올해의 애서가상(1996) 등을 수상하였고, 은관문화훈장(1997) 등을 받았다. 주요 작품으로는 시집 《춘향이 마음》 《천년의 바람》 《뜨거운 달》, 수필집 《아름다운 삶의 무늬》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