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원사천2선거> 2006년에 이은 재대결, 승자는?
상태바
<경남도의원사천2선거> 2006년에 이은 재대결, 승자는?
  • 강무성 기자
  • 승인 2010.06.01 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늘 곁에 있는 성실한 일꾼" 강 "일 한번 시켜주이소"

6.2지방선거
경남도의원 사천 제2선거구는 다른 선거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선거가 진행되고 있다. 2선거구는 한나라당 소속으로 3선에 도전한 기호1번 박동식 후보가 언론인 출신 무소속 기호7번 강경렬 후보와 맞붙었다.

지난 25일 뉴스사천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박 후보가 58.4%, 강 후보가 18.8%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당시 921명에 유권자에게 물은 결과, 모든 지역과 연령대에서 박 후보가 고르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는 지난 2006년 5.31지방선거에서도 도의원 선거에서 맞붙어 박 후보가 강 후보를 이긴 바 있다. 현실적으로 박 후보가 앞서가고, 강 후보가 추격하는 형국이다.

두 후보는 서부시장 활성화, 각산 케이블카, 봉남-상리간 지방도 국도 승격/확장 등 같은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박 후보는 지난 8년 간의 의정경험을 토대로 3선에 힘을 실어달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으며, 강경렬 후보는 언론인 경력을 살려 보다 옛 삼천포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 기호1번 박동식 후보
박동식 후보는 선거공보책자를 통해 "20년 동안 한결같은 봉사와 희생으로 사회적 약자와 어려운 이웃들의 민원 현장에 있었다"며 "지킬 수 있는 약속, 실천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지역 주민의 대변자로 주민의 애환과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살아나는 지역경제, 확실한 불씨를 키우겠다"며 각종 체육대회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각산~초양 케이블카 설치 등 각산 종합 개발, 서부시장 현대화사업, 학교급식 직거래 활성화를 위한 사천우수농수산물 생산지원과 판로 개척, 주민복지 편의시설 확충, 봉남-상리간 지방도 국도 승격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 기호 7번 강경렬 후보
KBS기자 출신인 강경렬 후보는 "도청과 도내 시군을 두루 취재해본 경험과 경륜을 살려 도정을 살피고 심의해 지역의 현안과 비전을 도 의정에 반영하겠다"며 "삼천포의 발전과 자생력을 높이고, 사천시와 경남도의 가교 역할을 해 삼천포 지역을 명품도시로 만드는데 생애 마지막 열정을 쏟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삼천포항을 해양관광레저 거점 지역으로 변모시킨다는 목표를 밝혔다. 강 후보는 남해안선벨트 종합계획 적극 참여, 남일대·실안 관광개발 추진, 각산~초양 해상케이블카 설치 등 각산공원 개발, 영복원 주변 해양 레저공원 조성, 서부시장을 특성화된 전문시장으로 개발, 봉남-상리간 지방도의 국도 승격·확장 등을 공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