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네 마음 깊은 곳에 소나무가 있는 까닭은
상태바
우리네 마음 깊은 곳에 소나무가 있는 까닭은
  • 정인순 기자
  • 승인 2022.09.27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스러운 인문강좌 제1강, 최재길 식물문화 연구가
소나무가 가진 가치·의미·다양한 쓰임에 관한 이야기
뉴스사천이 준비한 ‘2022 사천스러운 인문 강좌‘가 지난 9월 21일 ’문화공간 담다‘에서 열렸다.
뉴스사천이 준비한 ‘2022 사천스러운 인문 강좌‘가 지난 9월 21일 ’문화공간 담다‘에서 열렸다.

[뉴스사천=정인순 기자] 뉴스사천이 준비한 ‘2022 사천스러운 인문 강좌‘가 지난 9월 21일 ’문화공간 담다‘에서 열렸다.

전체 5강으로 구성된 인문 강좌 중 첫 번째인 이번 강의는 ’우리네 마음 깊은 곳에 소나무가 있는 까닭은? ‘이라는 제목으로 산림 치유 지도사이자 숲 해설가인 최재길 식물문화 연구가가 맡았다. 그는 “2007~8년 사이 약 1년간 전국의 소나무와 솔숲을 찾아다니며 소나무와 인연을 맺은 것이 지금까지 이어져 이 자리에 섰다”는 이야기로 운을 뗐다.

그는 소나무 이름의 유래에 대해 “우리 조상들은 소나무를 나무 중에서도 가장 으뜸이라는 뜻에서 ‘솔’이라고 불렀다. 솔의 어원이 ‘수리’ 즉 우두머리라는 뜻이다. 옛 문헌을 보면 고구려의 주몽과 유리왕, 발해 대조영, 고려 왕건 등 건국신화 속에는 어김없이 소나무가 등장한다”며, “소나무와 하늘의 기운이 연결돼 있다고 생각한 우리 민족의 정서를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조선은 소나무의 나라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조선의 정책과 이념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소재가 소나무”라고 부연했다. 겸재 정선의 ‘사직 노송도’ 등 대가들의 그림 속 소나무와 소나무 목재를 사용해 지은 경복궁 근정전, 종묘, 경회루 등 왕실 건축물과 자연의 숨결이 살아있는 한옥 등을 자료로 내보이며 장수·지조·정절·번성·믿음 등 소나무가 가진 가치와 의미, 그리고 다양한 쓰임새에 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그는 “시간의 흐름 속에서도 변함없이 푸른 모습을 간직한 소나무는 올곧음으로 우리네 마음 깊은 곳에 늘 자리 잡고 있을 것”이라며 강의를 마무리했다.

‘2022 사천스러운 인문강좌’는 9월 28일 후아유 문예창작 아카데미의 김동련 대표의 <동학혁명과 다솔사>, 10월 5일 윤영미 서예가의 <한글날, 예술이 된 한글을 만나다>, 10월 12일 기타 제작자 문찬호 씨가 들려주는 <여섯 줄 기타 이야기>, 10월 19일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9호(판소리 수궁가) 보유자인 이윤옥 국악인의 <우리 소리, 우리 가락의 맛과 멋>이 이어진다.

수강료는 무료이며,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미리 신청하면 된다. 문의: 055)855-4040

뉴스사천이 준비한 ‘2022 사천스러운 인문 강좌‘가 지난 9월 21일 ’문화공간 담다‘에서 열렸다.
뉴스사천이 준비한 ‘2022 사천스러운 인문 강좌‘가 지난 9월 21일 ’문화공간 담다‘에서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