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와 오페라의 만남', 여름밤 무더위 날려요
상태바
'판소리와 오페라의 만남', 여름밤 무더위 날려요
  • 오선미 기자
  • 승인 2022.07.0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문화재단 '판페라, 소리의 서막을 열다' 공연
22일·23일 이윤옥 명창과 최화숙 소프라노 협연 
사천문화재단이 판소리와 오페라를 함께 만날 수 있는 <판페라, 소리의 서막을 열다> 공연을 7월 22일과 23일 사천시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선보인다. (사진=사천문화재단)

[뉴스사천=오선미 기자] 사천문화재단이 판소리와 오페라를 함께 만날 수 있는 <판페라, 소리의 서막을 열다> 공연을 준비했다. 이번 공연은 7월 22일과 23일 저녁 7시 30분 사천시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열린다. 

<판페라, 소리의 서막을 열다> 공연에서는 이윤옥 명창과 최화숙 소프라노가 출연해 판소리와 오페라의 만남을 선보인다. 아쟁, 대금, 베이스, 키보드, 드럼 등 동서양 다양한 악기의 협연도 눈길을 끈다.  

이번 무대에서는 <배 띄워라>, <쑥대머리>, <난감하네> 등 누구나 들으면 알 수 있는 우리의 가락과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성악곡 <오솔레미오>, <울게 하소서> 등이 어우러진다.

여기에 <아름다운 강산>, <살다가 살다가> 등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가요까지 더해지는 등 다채롭고 특색 있는 각각의 음악색으로 최고의 무대를 선사한다.

자세한 내용은 사천문화재단 공연기획팀(055-832-9710)으로 문의하면 된다. 관람료는 1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