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라는 위대함
상태바
톰 크루즈라는 위대함
  • 배선한 시민기자
  • 승인 2022.06.29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선한의 영화이야기] 탑건: 매버릭
'탑건: 매버릭' 영화 포스터.
'탑건: 매버릭' 영화 포스터.

[뉴스사천=배선한 시민기자] 무려 36년 만의 귀환이다. 보통 오래된 것을 이를 때의 긍정적인 수사는 ‘농익은’, ‘곰삭은’, ‘노련한’ 등등이 있는데 톰 크루즈는 이 모든 수식을 넘어선다. 그저 최고란 말밖엔. 그에게 이런 헌사를 바치는 이유는 퍽 단순하다. 배우로서 그가 걸어온 행보에 대한 존중과 경외심 때문이다. 사실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하듯 톰 크루즈라는 배우는 외모, 엔터테이닝 능력 때문에 연기가 과소평가되는 면이 있었다. 하지만 이도 이제는 옛날이야기다. 톰 크루즈는 그저 톰 크루즈다. 

<탑건: 매버릭>은 추억을 어떻게 현재로 소환해야 하는 지를 매우 잘 알고 있는 영화다. 흔히 톰 크루즈의 젊은 시절 미모를 이야기할 때 <탑건>(1986)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는데, 사실 영화 자체를 놓고 보면 미모보다는 액션과 스케일에 주목해야 하는 게 맞다. 하지만 관객 혹은 팬들이 기억하는 것은 ‘그때 그 시절의 톰’이다. 속편이 나오기까지 36년이 걸렸으니 기다리다 지쳤다기보다는 기대 자체를 버렸다는 표현이 맞는 법이라, <탑건: 매버릭>의 소식이 들렸을 때도 소재 고갈에 시달리는 할리우드에서 ‘과거의 영광이여 다시 한 번’을 외치나보다 하는 분위기가 대부분이었다. 다만 톰 크루즈이니 액션 하나는 믿어도 되겠다는 정도. 그런데 영화는 초반부터 이런 안일한 기대를 와장창 깨부순다. 초반 시퀀스는 숨 막힐 정도로 화려하며 그 동력을 끝까지 끌고 간다. 후반 시퀀스는 장렬하며 뇌에 깊은 각인을 새긴다. 속편은 이래야 한다는 모범답안이며 정답이다.

위대한 배우 톰 크루즈의 영화에 대한 선구안은 타고난 것이 아니다. 쉽고 안전한 길을 택하지 않고 끊임없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쌓이고 쌓인 시간과 노력의 결과다. <탑건: 매버릭>은 적지 않은 나이와 커리어임에도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며 여전히 발전하고 있는 전설 톰 크루즈가 자신과 관객에게 바치는 헌사다. 가끔씩 나태해질 때 <탑건: 매버릭>을 봐야겠다. “존경합니다. 위대한 톰 아저씨!”

사족, <탑건>(1986)을 보고 가야하는 가에 대한 질문에 대한 의견은 “안 봐도 무방하지만 보면 더욱 좋다.”이다.

 

 

※ 이 기사는 경상남도 지역신문발전지원사업 보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