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다시 희망이 꽃 피는 일상으로 ...
상태바
[포토] 다시 희망이 꽃 피는 일상으로 ...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5.1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오신 날이던 지난 5월 8일(불기 2566년) 전국 사찰마다 봉축법요식이 열렸다. 코로나19 감염이 누그러진 탓에 사천지역 사찰과 암자에도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부처님 오신 날이던 지난 5월 8일(불기 2566년) 전국 사찰마다 봉축법요식이 열렸다. 코로나19 감염이 누그러진 탓에 사천지역 사찰과 암자에도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부처님 오신 날이던 지난 5월 8일(불기 2566년) 전국 사찰마다 봉축법요식이 열렸다. 코로나19 감염이 누그러진 탓에 사천지역 사찰과 암자에도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불자들은 이날 부처님 오신 날의 의미를 되새기면서도 ‘다시 희망이 꽃 피는 일상’이 더 빨리 찾아오길 기대하지 않았을까. 사천읍에 있는 달마사에서 한 불자가 아기 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 의식’을 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