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투리로 일깨운 동심과 순수의 가치 
상태바
사투리로 일깨운 동심과 순수의 가치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2.05.03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천포 등대길 야외무대서 펼친 낭독극 ‘애린왕자’ 좋은 반응
생텍쥐페리 원작 ‘어린왕자’를 경상도 사투리 버전으로 각색한 낭독극 ‘애린왕자’공연이 지난 4월 30일 저녁 6시 30분 사천시 노산공원 등대길 101 야외무대에서 삼천포 밤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졌다.
생텍쥐페리 원작 ‘어린왕자’를 경상도 사투리 버전으로 각색한 낭독극 ‘애린왕자’공연이 지난 4월 30일 저녁 6시 30분 사천시 노산공원 등대길 101 야외무대에서 삼천포 밤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졌다.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4시에 니가 온다카믄, 나는 3시부터 행복할끼라. 4시가 되모, 내는 안달이 나가 안절부절 몬하겠제.” “사막이 아름다븐 기는 어딘가 응굴을 숨기고 있기 때문이데이.”

생텍쥐페리 원작 ‘어린왕자’를 경상도 사투리 버전으로 각색한 낭독극 ‘애린왕자’공연이 지난 4월 30일 저녁 6시 30분 사천시 노산공원 등대길 101 야외무대에서 삼천포 밤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졌다.

극단 예술놀이터 나무는 성인을 위한 동화 ‘애린왕자’ 이야기를 구수한 사투리로 들려줘 관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날 배우들은 애린왕자의 여행기를 동화책 넘기듯 그림과 낭독, 연기로 섬세하게 표현했다.

극단 예술놀이터 나무 관계자는 “따스한 위로가 필요한 어른들에게 애린왕자의 여행을 보여주고 들려주고자 지역 순회공연을 하고 있다”며 “정겨운 사투리로 이웃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노산문화마을협동조합은 이날 낮부터 지역 예술인과 음악동호인이 함께 하는 제2회 등대길 버스킹 음악회와 플리마켓 행사를 열었다. 이번 애린왕자 낭독극 공연은 음악회 초청 공연 중 하나로 기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