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어민 오랜 염원, 사천해경 설립 가시화
상태바
사천 어민 오랜 염원, 사천해경 설립 가시화
  • 강무성 기자
  • 승인 2021.08.2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재정부, 정부기관 신설 패키지  36억 원 반영
사천남해하동 해상 교통안전·치안 강화 등 기대
유람선 화재 상황에 대비한 해양경찰, 유관기관 합동 종합훈련 모습. (사진=뉴스사천 DB)
유람선 화재 상황에 대비한 해양경찰, 유관기관 합동 종합훈련 모습. (사진=뉴스사천 DB)

[뉴스사천=강무성 기자] 사천·남해·하동 어민과 상공계, 정치권에서 오랜 기간 요구해 왔던 ‘사천해양경찰서’ 설립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지난해와 올해 사천남해하동 지역 시·도의원, 시장군수의 대정부 건의문에 이어 경남과 전국 시군 의회 의장들이 사천해양경찰서 신설을 정부에 촉구하며, 중앙부처 설득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해양경찰청은 사천해양경찰서 필요성과 필요인원 관련 자료를 정부부처에 제출했고, 행정안전부는 지난 5월께 “설립 취지에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후 기획재정부에서 사천해양경찰서 신설 필요성과 관련해 검토에 들어갔다. 

국민의힘 하영제 국회의원(사천남해하동)은 “기획재정부가 지난 8월 19일(목) 2022년도 정부조직 신설 계획안에 따른 소요예산 확보 패키지에 사천해양경찰서 신설에 우선 필요한 예산액 36억원을 포함했다”고 최근 진행사항을 전했다.

하영제 의원은 김부겸 국무총리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건의 서한을 보내고 수차례 사천해양경찰서 신설을 촉구하는 등 전방위적 노력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번에 정부 예산안에 포함된 36억 원이 정기국회에서 통과되면 임시청사 확보와 주변 연결도로 등 필요 시설 정비, 그리고 준비요원 인건비 등 필요 불가결한 최소 예산이 확보될 전망이다. 

해양경찰청은 내년 상반기에 사천해양경찰서 출범을 목표로 준비단장인 총경 1명과 자체 조정된 실무 요원들을 사천 관내에 상주시키면서 적절한 부지 확보 등 사전 준비 작업을 사천시와 긴밀하게 협조할 계획이다.  

사천해양경찰서 규모는 아직 정확하게 정해지지는 않았으나, 2016년 문을 연 부안해양경찰서 정도가 될 것으로 해경 안팎에서 추정하고 있다. 부안해경은 27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하영제 의원은 “경남 서부해역의 어민들의 숙원사업이 이루어져 어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고, 깨끗한 바다를 지킬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사천해양경찰서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천시는 “해양경찰과 관련 기관들과 협조해 하루 빨리 사천해양경찰서가 신설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천남해하동 지역을 아우르는 서부경남권 해역은 국가어항 4개소, 지방어항 22개소, 어촌정주어항 144개소 등 총 170개소의 어항이 있고 4400여 척의 어선이 등록되어 있다. 연간 2500여 척의 화물선과 5만7000여 척의 특별관리선박이 통항하는 어업과 항만물류의 거점지역으로서 해양치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그동안 사천·남해·하동 지역 어민들은 이 지역을 관할하는 해양경찰서가 없어 통영해양경찰서와 여수해양경찰서를 찾아가야 하는 불편을 겪어왔고, 지역주민의 해상 안전망 구축, 경비구난, 해상교통안전관리, 해상치안, 해양오염 방제 등을 전담할 사천해양경찰서의 조속한 신설을 요구해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댓글을 블라인드처리 하시겠습니까?
블라인드 해제
댓글을 블라인드 해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